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이라크 총리, ‘유혈사태’ 반정부시위에 내각개편·개혁 약속

  • 박성규 기자
  • 2019-10-10 16:28:18
  • 정치·사회
아델 압둘-마흐디 이라크 총리가 전국 곳곳에서 이어진 반정부 시위와 관련해 내각 개편과 부패 청산을 위한 개혁을 약속했다.

압둘-마흐디 총리는 9일(현지시간) 저녁 국영방송을 통한 대국민 연설에서 “의회에 10일 장관 교체 여부를 투표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정부는 또 부패에 연루된 관료 수백명의 명단을 사법부에 제출하고 수사를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실업난과 수도·전기 등 기초 공공서비스의 해결을 요구하며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수도 바그다드를 중심으로 벌어진 이번 반정부 시위에서 군경의 발포로 시민이 최소 110여명이 죽고 6,000여명이 다쳤다.

이에 대해 압둘-마흐디 총리는 사흘간 추모 기간을 선포하면서 “실탄을 사용하지 말라고 분명히 지시했으나 발포로 희생자가 발생했다”라고 유감을 표했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