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종합]태풍 ‘하기비스’ 日 26명 사망·실종, 신칸센 잠기고 42만 가구 정전

간토·도호쿠 지방 중심 1년 강수량 ⅓ 쏟아져…이틀새 1,000mm 폭우
부상자 128명… 나가노현 시나노가와 등 하천 10곳 제방 붕괴
1,305만명 피난 지시·권고…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누수 경보 울리기도

[종합]태풍 ‘하기비스’ 日 26명 사망·실종, 신칸센 잠기고 42만 가구 정전
태풍 하기비스 일 강타…넘어진 차량과 파손된 주택/연합뉴스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를 강타해 26명이 사망 혹은 행방불명됐다.

13일 일본 NHK에 따르면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전날 저녁 일본 열도에 상륙, 폭우를 쏟아내며 이날 오전 11시 30분 현재 사망자 10명, 행방불명자 16명이 발생했다. 부상자는 128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가나가와현 나가사키시의 아파트 1층이 침수돼 60대 남성이 숨졌으며 치바현 이치하라시에서 돌풍으로 차량이 옆으로 넘어져 차에 타고 있던 1명이 사망했다.

하기비스는 전날 저녁 시즈오카현 이즈반도에 상륙한 뒤 밤새 수도권 간토 지방에 많은 비를 내린 뒤 이날 오전 도호쿠 지방을 거쳐 태평양 쪽 해상으로 빠져나갔다. 정오를 기점으로 태풍은 소멸해 온대성 저기압으로 변했다.

이번 태풍은 큰 비를 동반한 것이 특징으로, 수도권과 도호쿠(東北) 지방이 큰 피해를 입었다. NHK에 따르면 각지에서 연간 강수량의 30~40%에 해당하는 비가 하루, 이틀 사이에 쏟아졌다. 가나가와현의 인기 온천 관광지인 하코네에는 이날 새벽까지 48시간 동안 1,001㎜의 물폭탄이 쏟아졌고 같은 시간 시즈오카현 이즈시 이치야마에선 760㎜, 사이타마현 지치부시 우라야마 687㎜, 도쿄 히노하라 649㎜의 집중호우가 내렸다. 이들 지역은 모두 기상청의 관측 사상 최대 강수량을 기록했다.

[종합]태풍 ‘하기비스’ 日 26명 사망·실종, 신칸센 잠기고 42만 가구 정전
강력한 태풍 ‘하기비스’가 접근 중인 11일 일본 미에현 키호 항에서 큰 파도가 방파제를 강타하며 솟구치고 있다./AP연합뉴스

◇물에 잠긴 신칸센과 마을.. 1,300만명에 피난 권고=폭우가 쏟아지며 곳곳에서 하천이 범람하는 등 사고가 잦았다. 특히 이날 오전 6시께 나가노시 호야쓰 지구의 하천 시나노가와 제방 일부가 붕괴해 주변 마을이 물에 잠겼다. 시나노가와의 범람으로 JR히가시니혼(東日本)의 나가노 신칸센 차량 기지가 물에 잠겨 안에 있던 고속철도 차량 7대가 침수되기도 했다. 일본 국토교통성에 따르면 시나노가와처럼 태풍의 영향으로 제방이 붕괴된 하천은 오전 9시를 기준으로 10곳이나 된다.

폭우로 인해 전날 저녁 이후 밤새 100곳 이상 하천 관측점이 범람 위험 수위를 넘었다. 실제로 범람한 하천도 최소 36곳이나 됐으며 하류의 범람 위험에도 긴급방류를 실시한 댐도 7곳 이상이었다. 범람 위험 지역이 속출하며 전날 한 때 즉시 피난을 명령하는 피난 지시와 피난할 것을 권고하는 피난 권고의 대상자가 합해서 1,300만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일본 기상청은 전날 오후 수도권과 도호쿠 지방 등의 13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경보 중 가장 높은 ‘폭우 특별 경보’를 발표했지만, 태풍의 세력이 약화되면서 현재는 이와테 현 등 일부를 제외하고는 해제했다.

[종합]태풍 ‘하기비스’ 日 26명 사망·실종, 신칸센 잠기고 42만 가구 정전
태풍 ‘하기비스’에 日 강풍 피해/연합뉴스

◇항공기 결항 속출... 후쿠시마 원전 경보 울려 불안감 가중 =전날 대부분의 일본 출발 항공기가 결항됐다. 하네다 공항과 나리타 공항에서는 전날 항공기의 착륙 제한 조치도 실시 됐지만 이날 재개됐다. 하지만 출발 항공기는 여전히 상당수 결항될 전망이다. NHK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재 일본 전국의 국내선 항공기 818편의 결항이 결정됐다.

강풍과 폭우의 영향으로 전날 한때 수도권을 비롯해 일본 전국에서 42만여 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 태풍으로 인해 전날 밤 도쿄만에 정박 중이던 파나마 선적 화물선이 침몰해 승조원 12명이 바다에 빠지는 일도 있었다. 이로 인해 1명이 숨졌다.

전날 오후 한때는 폐로가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오염수의 누수를 알리는 경보기가 울리는 일도 있었다. 원전을 운영하는 도쿄전력 측은 빗물에 의한 오작동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