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기업
내년 상장 앞둔 에어비앤비..."1·4분기 3,600억원 손실"

인포메이션·비즈니스인사이더 보도

판매와 마케팅 투자 증가 영향

컴퓨터 스크린에 비친 에어비앤비 로고 /AFP연합뉴스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가 올해 1·4분기에 지난해의 두 배에 달하는 손실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현지시간) 정보기술(IT) 전문매체 인포메이션은 비공개 재무 데이터를 인용해 에어비앤비가 올해 1·4분기에 지난해 같은 기간의 두 배에 달하는 3억600만 달러(약 3,600억원)의 손실을 냈다고 보도했다. 손실은 주로 판매와 마케팅에 대한 투자 증가 때문이었다. 1·4분기 이 부문 투자액은 지난해보다 58% 늘어난 3억6,700만 달러였다. 에어비앤비는 지난해 마케팅 비용으로 11억 달러(약 1조3,000억원) 이상을 쓴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매출액은 1년 전보다 31% 증가하며 8억3,900만 달러를 기록했지만 전체 비용도 47%나 늘었다.

에어비앤비는 “숫자에 대해 밝힐 수는 없지만 올해는 우리의 집주인들과 손님들을 지원하기 위한 대규모 투자의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에어비앤비는 올해 1월 에비타(EBITDA, 법인세·이자 차감 전 영업이익)를 기준으로 2년 연속 흑자를 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이번에 드러난 실적이 “이 회사가 일반 투자자들에게 매력적일 만큼 충분히 수익을 내고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 월가에서는 차량호출 업체 우버와 리프트가 상장 이후 공모가에 못 미치는 주가 실적을 보이고, 최근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가 막대한 손실이 드러난 뒤 상장에 실패하면서 장래성 있는 스타트업에 대한 경계심이 높아졌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