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경찰, '후원금 사기 의혹' 윤지오 사건 캐나다에 공조 요청…윤지오 "정신과치료 중"

  • 김경훈 기자
  • 2019-10-18 08:24:57
  • 사회일반

윤지오, 캐나다, 사법공조, 장자연, 체포영장, 정신과치료

경찰, '후원금 사기 의혹' 윤지오 사건 캐나다에 공조 요청…윤지오 '정신과치료 중'
배우 윤지오/연합뉴스

故 장자연 사건의 증인 윤지오씨의 ‘후원금 사기’ 의혹에 대해 강제수사 절차에 돌입한 경찰이 윤씨가 현재 체류 중인 캐나다 당국에 사법공조를 요청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윤씨의 명예훼손 및 사기 피고소 사건과 관련해 지난 6월 캐나다 현지 수사당국에 형사사법 공조 요청을 했다고 17일 전했다.

이와 관련 경찰은 “캐나다와의 외교 관계와 현재 수사 중인 사안임을 고려할 때 공조 요청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주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7월23일부터 8월16일까지 3차례에 걸쳐 윤씨에게 출석요구서가 전달됐다. 보편적으로 소환 요구에 3차례 이상 불응할 경우 체포영장을 검토한다. 이에 대해 현재 캐나다에 머물고 있는 윤씨는 “입국계획이 없다”며 한국에 들어올 뜻이 없음을 밝혔다.

윤씨는 체포영장이 기각된 지난달 2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한국 경찰의 소환 요구에 응할 계획이 없음을 거듭 밝혔다. 윤씨는 “물리치료, 왁스테라피 치료, 마사지 치료, 심리상담치료, 정신의학과 상담치료를 받고 있다”며 “캐나다 현지 경찰팀과 형사팀 또한 절대로 한국에 가지 않을 것을 당부한다“고 적었다.

현재 윤씨는 사기와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고발을 당한 상황이다. 김수민 작가는 지난 4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윤씨를 고소했다. 또한 김 작가의 법률 대리인인 박훈 변호사 역시 후원금 의혹을 제기하며 윤씨를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이 외에도 윤씨는 과거 아프리카TV BJ로 활동 당시 승무원 복장을 하고 선정적인 방송을 했다는 이유로 통신매체이용음란죄로도 고발당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