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우아한 가(家)' 이장우X조경숙, 진실과 정의가 승리..뭉클한 감동과 환희

  • 김주원 기자
  • 2019-10-18 09:35:47
  • TV·방송
MBN 사상 최고 시청률을 매회 경신하며 공중파마저 넘어선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가 대망의 마지막 회를 맞이했다.

'우아한 가(家)' 이장우X조경숙, 진실과 정의가 승리..뭉클한 감동과 환희
사진=MBN-드라맥스 ‘우아한 가’

‘우아한 가(家)’는 ‘15년 전 살인사건’에 연루되어있는 MC 가문과 ‘그 사건’으로 엄마를 잃은 임수향(모석희 역)이 사건의 진상을 밝히고 살인자를 찾으려 당시 사건의 범인으로 몰리며 억울하게 옥살이를 하게 된 조경숙(임순 역)을 위해 같은 사건의 진상을 파악하고 있던 이장우(허윤도 역)와 의기투합하여 MC 가문의 그림자로써 모든 ‘그 사건’의 모든 내막을 알고 있는 배종옥(한제국 역)과 그의 TOP팀에게 대항하는 이야기로 각 인물 간의 치열한 두뇌 싸움과 섬세한 감정묘사가 연일 극찬을 받으며 마무리를 지었다.

특히 지난 17일 방영된 마지막 회에서는 극 중 어머니 조경숙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하던 이장우의 마지막 한이 담긴 최후 변론과 무죄 선고 이후 서로를 바라보며 눈물을 삼키며 껴안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가슴에 뭉클한 감동과 환희를 선사했다.

이후 이어진 임수향, 이장우의 ‘원팀’의 완전 승리와 조경숙의 출소를 축하하는 만찬 장면에서는 오승은(최나리 역)이 전진서(모서진 역)과 함께 깜짝 등장하면서 유쾌한 반전을 맞이하는 한편 후일담으로 나온 장면에서는 임수향, 이장우의 ‘원팀’이 다시 한번 재결합하면서 엔딩을 맞이했다.

방영 초기 뻔한 재벌가 막장드라마로 평가받을 뻔 했던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는 매주 몰아치는 사건·사고와 치열한 인물 간의 대립 속에 주연 배우들의 시원한 사이다 발언 등으로 큰 화제 속에 아름다운 결말을 맞이했으며 특히 지난 지난 17일 방송된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마지막 회는 MBN 8.5%(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 드라맥스 1.6%(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로 10.1%를 돌파, 지상파-종편 종합 동시간대 1위로 목요일 밤을 평정하며 화려한 피날레를 찍었다.

현재 극 중 ‘허윤도’로 활약한 이장우는 뮤지컬 ‘영웅본색’ 연습에 한창으로, 오는 12월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또한 ‘허윤도’의 어머니 ‘임순’으로 등장한 조경숙은 KBS 아침드라마 ‘우아한 모녀’에 캐스팅 확정되어 한창 촬영에 임하고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