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난임여성 10명중 1명 갑상선·부인과 질환 앓아

■분당차병원 난임센터 분석
자궁착상능력 등 떨어뜨려
17%가 1개 이상 기저질환

난임 여성 6명 중 1명 이상이 다른 만성질환을 함께 앓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특히 만성질환을 가진 난임 여성의 43%(난임 여성의 8%)가 자궁의 착상 능력 등을 떨어뜨려 난임으로 이어질 수 있는 내분비·부인과 질환을 갖고 있었다.

18일 차의과학대 분당차병원 난임센터에 따르면 다음달 센터 확장 개소를 앞두고 지난해 임신에 어려움을 겪어 병원을 처음 찾은 여성 3,373명의 진료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7.8%(601명)가 1개 이상의 기저질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반 질환으로는 28%가 심전도 이상, 고콜레스테롤혈증, 고혈압, 고지혈증 등 심장·대사질환을 갖고 있었다. 다음으로는 27%가 갑상선질환과 당뇨병 등 내분비질환을, 16%가 난임과 연관성이 큰 자궁근종·자궁내막증 등 부인과질환을 가졌다. 이 밖에 7%가 류머티즘성 관절염과 호흡기질환이 있었고 많지는 않지만 간질환·혈액종양·수면장애 등을 동반한 여성들도 있었다.

난임여성 10명중 1명 갑상선·부인과 질환 앓아
*출처: 미국 메이요클리닉(mayoclinic) 홈페이지

권황 난임센터 소장은 “예전보다 난임으로 병원을 찾는 여성의 나이가 고령화되면서 여러 기저질환을 동반한 환자도 늘어나는 추세”라며 “특히 심장 관련 질환과 당뇨병·갑상선질환·부인과질환이 늘어나는 게 눈에 띄는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임신을 계획하고 있다면 자궁의 착상 능력을 떨어뜨려 난임으로 이어질 수 있는 갑상선질환과 부인과질환에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권 소장은 이 중에서도 비정상적인 자궁내막 조직에 의해 자궁의 크기가 커지는 ‘자궁선근증’을 요즘 증가하는 난임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했다. 이 질환의 대표적 증상은 빈혈을 동반하는 생리과다와 생리통·골반통 등이다.

그는 “자궁선근증이 있다면 먼저 수술로 치료할지, 임신을 시도한 후 진행 정도를 봐가며 치료할지를 결정하는 게 임신 성공률에 큰 영향을 미친다”면서 “사소해 보이는 질환이라 할지라도 난임 치료 전부터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임신 후에도 산후 합병증이나 태아 합병증 없이 안전하게 출산할 수 있으므로 사전에 반드시 난임 의료진과 상의하는 것이 임신 성공률도 높이고 안전하게 출산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