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中매체 “성장률 작년보다 낮지만 안정적 수준”

  • 노현섭 기자
  • 2019-10-19 18:22:12
  • 경제·마켓
中매체 “성장률 작년보다 낮지만 안정적 수준”

중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이 27년 만에 가장 낮은 6.0%를 기록한 가운데 중국 주요 매체들이 올해 성장률이 지난해보다 낮지만, 전체적으로 안정적인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19일 논평에서 “3분기 성장률이 복잡한 외부 요인에 의해서 지난해보다 낮았지만, 국내적으로 내구력이 받쳐주기 때문에 여전히 중국 경제가 안정적으로 운행 중”이라고 평가했다. 경제 성장 속도는 완화했지만 서비스업의 국내총생산(GDP) 비중이 지속해서 늘고있고 국민 소득 성장세도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고정 자산 투자 역시 전년 동기대비 5.4%나 증가했다고 인민일보는 덧붙였다.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도 “3분기 성장률이 예상치에 못 미친 것은 중국 경기 하방압력이 지속하는 상황에서 무역전쟁과 세계 경제 쇠퇴가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올해 3분기까지 중국 경제성장률은 목표치인 6.0∼6.5% 범위에 있고, 이 목표치를 달성하는 데 문제는 없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환구시보는 이어 “이런 분석은 스스로 안위하는 것이 아니라 현재 세계 경제 엄혹한 현실 속에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