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미중 무역전쟁 완화에 추가 금리인하 멀어지나

기준금리 인하에도 채권 금리 상승세
한은, 빨라야 내년 2·4분기 추진 관측

  • 손철 기자
  • 2019-10-20 11:15:51
  • 경제동향


한국은행이 지난 16일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수준인 1.25%로 낮춘 가운데 올해 연말까지는 추가 금리 인하가 없을 것으로 시장은 예상하고 있다. 특히 미중 무역 전쟁이 현재 추세대로 완화된다면 내년 1·4분기에도 금리를 내릴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지난 18일 연 1.375%에 거래돼, 기준금리 인하 전인 15일(연 1.281%)보다 0.094%포인트 올랐다. 기준금리 인하 이후 단기 채권 금리가 오히려 오른 것은 추가 금리 인하 기대감이 약화했기 때문으로 시장은 분석하고 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16일 금융통화위원회 후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7월과 이달의 금리 인하의 효과 등을 지켜보면서 (추가 금리 인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통화정책 여력이 아직 남아 있다고 설명해 경기 부진이 한층 악화하고 장기화할 것으로 보이면 추가 금리 인하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미중 무역전쟁 완화에 추가 금리인하 멀어지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8일 국회에서 의원들에게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이호재기자

이 총재가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을 열어놨지만 최근 미중 무역전쟁이 완화하는 가운데 내달까지 무역협상이 전격 타결될 가능성이 제기돼 기준 금리 인하가 올 해 마지막 금융통화위원회가 열리는 내달 이뤄질 것으로 보는 경제 전문가들은 거의 없다. 아울러 영국과 유럽연합(EU)이 새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합의안에 도달하면서 ‘노 딜’ 브렉시트 우려도 상당 부분 줄어든 상황이다.

여기에 지난 금통위에서 위원 7명 중 2명이 금리 인하에 반대한 만큼 한은 내부적으로도 예상치 못한 대형 리스크가 터지지 않는 한 올 해 추가 금리 인하는 없을 것으로 보는 분위기다.

특히 일부 경제연구소와 달리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 금융기구와 상당수 싱크 탱크들은 내년 세계 경제가 올 해보다는 나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정부가 슈퍼 예산을 잇따라 편성하며 재정확대에 나서고 있기 때문에 한은이 최근 두 차례 기준금리 인하 효과를 지켜보는데 상당한 인내력을 발휘할 것으로 전망된다.

/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