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내년 세계경제 불확실" IMF 자문기구의 경고

■ IMFC 공동선언문 채택
모든 정책수단 활용 리스크 차단
환율, 경쟁적 평가절하 자제해야
무역갈등 줄일 WTO 개선 충고도

  • 박성규 기자
  • 2019-10-20 17:42:49
  • 경제·마켓
'내년 세계경제 불확실' IMF 자문기구의 경고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국제통화기금(IMF)에서 열린 G20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회의에 참석한 각국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워싱턴DC=EPA연합뉴스

미·중 무역분쟁에 이어 미국의 유럽연합(EU) 관세 부과로 무역갈등이 확전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내년 세계 경제 불확실성이 커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전문가들은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을 줄이기 위해 각국 정부가 모든 정책수단을 활용해야 하며, 다자주의에 입각해 정책 공조에 나서야 한다는 조언을 내놓았다.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회의를 열고 경제 전망과 해법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IMFC는 국제통화기금(IMF) 24개 이사국 대표가 참여하는 IMF 총회 자문기구다. 공동선언문에서 IMFC는 “세계 경제가 올해 3% 성장할 것이며 내년에는 성장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전망이 매우 불확실하다”며 “제한된 정책 여력, 높은 부채 수준, 금융 취약성이 높아진 상황에서의 무역갈등과 정책 불확실성, 지정학적 긴장 등 하방 리스크 요인 등의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IMFC는 불확실성 해소를 위해서는 각국이 모든 정책 수단을 활용해 리스크를 완화하고 성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율 정책과 관련해서는 “환율의 과도한 변동성이나 비정상적인 움직임이 경제 및 금융 안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경쟁적인 평가절하를 자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무역갈등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서는 세계무역기구(WTO)의 기능 개선이 필요할 수 있다는 충고도 내놓았다. IMFC는 “자유롭고 공정한 상품·서비스 무역은 성장 및 고용의 핵심 원동력”이라며 “무역갈등을 해결하고 WTO 기능 개선을 위해 필요한 개혁을 지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염병, 사이버 위험, 기후변화, 분쟁, 난민 등 국경 간 과제에 대응하기 위해 회원국 간 공동 대처 필요성도 제기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IMF의 회원국 출자 증액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IMF는 회원국의 차입을 통해 대출 재원 수준을 현재 수준으로 유지할 것을 제안했는데 한국 대표로 참석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IMF가 글로벌 금융안전망을 중심으로 충분한 대출 재원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 제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추후 쿼터 증액에 대한 합의를 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신흥국의 경제력을 반영하고 저소득 국가를 보호하는 방향으로 개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