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자연스럽게' 소유진, “집에서 ‘골목식당’ 찍는 기분 아세요?

  • 최재경 기자
  • 2019-10-21 01:40:14
  • TV·방송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에 새로운 이웃 소유진이 합류, ‘구례댁’ 전인화와 찰떡 궁합을 보이며 솔직하고 털털한 수다로 흐뭇함을 자아냈다.

'자연스럽게' 소유진, “집에서 ‘골목식당’ 찍는 기분 아세요?
/사진=MBN_자연스럽게

19일 방송된 ‘자연스럽게’에선 구례 현천마을 ‘인화 하우스’를 찾아온 소유진의 모습이 첫 공개됐다. 전인화는 소유진을 보고는 “너무 먼 곳까지 오느라 정말 고생했다”며 반가워했고, 소유진은 “아니에요, 금방 왔어요”라며 씩씩하게 답했다. 또 “3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의 고향이 구례였다”며 구례와의 남다른 인연을 밝히기도 했다.

전인화와 소유진은 ‘절친’ 사이로, 두 사람 사이에는 배우 김정은이 있었다. 전인화는 “정은이 결혼식에서 백 선생님 뵌 기억이 난다”며 “맛있는 것 해 주신다고 하셨는데…”라고 말했고, 소유진은 “놀러 오세요. 그렇잖아도 ‘자연스럽게’ 보면서 남편이 선배님 보고 너무 아름다우시다고…그분 만나러 가는 거냐고 했어요”라며 웃었다.

‘주부 9단 듀오’답게 만나자마자 함께 요리를 시작한 소유진과 전인화는 ‘현실 아내 토크’를 나눴다. 전인화는 “집에서 요리 조수는 누가 해? 남편이 정말 요리를 다 해 주시는 거야?”라고 물었고, 소유진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소유진은 “전에는 누가 부럽다고 하면 ‘에이, 아니에요’라고 했는데, 남편이 집에서 요리 다 해 준다는 건, 부러운 게 맞더라고요. 그래서 이제는 아니라고 하지 않아요”라고 ‘백종원 아내로 살아가기’의 장점을 인정했다.

하지만 ‘백종원 아내’로서의 고충도 있었다. 소유진은 “남편이 하는 ‘골목식당’ 방송 아시죠? 집에서 요리 조수 하다 보면 온갖 지적을 다 받아서, ‘내가 이렇게 혼나면서 조수를 해야 하나’ 하는 생각도 했어요”라고 속마음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소유진이 말하는 백종원은 ‘너무나 말을 잘 듣는 남편’이기도 했다. 소유진은 “남편 나이가 있어서 빨리 아이를 가질 생각이었는데, 첫 번째는 유산됐지만 서너 달 뒤 첫 아이가 생겼어요. 그런데 산후 우울증이 찾아오더라고요”라고 그 동안 말하지 않았던 결혼 초반 이야기를 털어놨다.

오히려 산후 우울증 이후 소유진은 오히려 둘째를 빨리 갖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는 “남편에게 ‘빨리 둘째를 가져야겠다’고 말했더니 바로 그 주에 갖게 되더라”라고 수줍게 말해, 남다른 금슬을 드러냈다. 전인화는 “정말 말 잘 듣는 남편이시네”라며 웃음을 지었다.

전인화와 함께 쉽지 않은 ‘가마솥 손두부’ 만들기에 도전하고, 요리 솜씨를 유감 없이 뽐내며 잔치국수를 선보이기도 한 소유진은 현천마을 이웃 김종민 은지원 조병규는 물론 게스트 강남, 천명훈과 인사를 나눴다. 또 ‘크리스마스에 마실’ 약초 담금주 제조에도 함께하며 시끌벅적하고 즐거운 현천마을 세컨드 라이프를 시작했다.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는 셀럽들이 빈 집이 늘어 가는 시골 마을에 새로운 이웃으로 입주, 평화롭지만 설레는 휘게 라이프를 선사하는 소확행 힐링 예능이다. MBN ‘자연스럽게’는 13회부터 방송 시간을 변경, 10월 28일부터 매주 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