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광희·장충 성곽마을, 주거환경개선사업 시동

  • 박윤선 기자
  • 2019-10-21 10:54:53
  • 정책·제도
광희·장충 성곽마을, 주거환경개선사업 시동

서울 광희동과 장충동 성곽마을에서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진행된다. 또한 장충동 일대의 역사 문화적 특성을 보존하는 내용의 지구단위계획도 확정됐다.

서울시는 18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수권소위원회)를 개최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장충동 일대 지구단위계획 구역 및 계획결정안, 광희권(광희·장충) 성곽마을 주거환경개선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대상지는 동호로와 광희문 남측 한양도성 사이에 위치한 지역이다. 역사 도심 내에 위치한 장충동 일대의 역사문화적 특성관리를 목표로 지구단위계획(40만2,328㎡)과 성곽마을 주거환경개선사업계획(14만1,568㎡)을 동시에 수립했다.

지구단위계획에는 개발규모를 비롯해 용도와 배치, 형태, 주차장설치기준완화, 기반시설 주차장 계획 등이 담겼다. 주거환경개선사업에는 공동이용시설 1개소 신설, 주택개량 지원계획 및 성곽마을 특성화를 위한 공공사업계획이 주요 내용으로 담겨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지구단위계획 및 주거환경개선사업계획 결정으로 장충동 일대가 골목골목 걸으며 역사를 마주하는 도심 속 매력 있는 보행공간이자 직주근접이 가능한 다양성 넘치는 도심주거지역으로 한층 더 진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