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정책·제도
광희·장충 성곽마을, 주거환경개선사업 시동




서울 광희동과 장충동 성곽마을에서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진행된다. 또한 장충동 일대의 역사 문화적 특성을 보존하는 내용의 지구단위계획도 확정됐다.

서울시는 18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수권소위원회)를 개최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장충동 일대 지구단위계획 구역 및 계획결정안, 광희권(광희·장충) 성곽마을 주거환경개선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대상지는 동호로와 광희문 남측 한양도성 사이에 위치한 지역이다. 역사 도심 내에 위치한 장충동 일대의 역사문화적 특성관리를 목표로 지구단위계획(40만2,328㎡)과 성곽마을 주거환경개선사업계획(14만1,568㎡)을 동시에 수립했다.



지구단위계획에는 개발규모를 비롯해 용도와 배치, 형태, 주차장설치기준완화, 기반시설 주차장 계획 등이 담겼다. 주거환경개선사업에는 공동이용시설 1개소 신설, 주택개량 지원계획 및 성곽마을 특성화를 위한 공공사업계획이 주요 내용으로 담겨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지구단위계획 및 주거환경개선사업계획 결정으로 장충동 일대가 골목골목 걸으며 역사를 마주하는 도심 속 매력 있는 보행공간이자 직주근접이 가능한 다양성 넘치는 도심주거지역으로 한층 더 진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