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스마트 선박 안전지원센터' 영종도에 생기나

인천시, 후보지로 꼽아
2022년 준공 목표

  • 장현일 기자
  • 2019-10-27 20:48:37
  • 전국 31면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에 오는 2022년까지 소형 선박 점검부터 관련 교육을 담당할 ‘스마트 선박 안전지원센터’가 조성된다.

인천시는 최근 해양수산부 국가 직접사업으로 ‘스마트선박안전지원센터’ 설립이 인천으로 확정됨에 따라 후보지를 물색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내년도에 설계비 6억 6,000만원을 확보한 후 설계 및 입지 선정 등 관련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시는 내년 설계를 시작으로 2021년 착공, 2022년 준공하는 쪽으로 사업계획을 짜고 있다.

소형 선박은 요트와 레저기구 등 20톤 미만의 작은 선박을 말한다.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은 수상레저기구 등록 비율이 전국의 29.7%를 차지할 정도로 높고, 소형 선박 조정면허증 교부 비중도 전국의 30.9%를 차지한다. 문제는 이처럼 소형선박이 늘면서 운항자 과실로 인한 해양사고가 자주 발생해 철저한 안전관리가 요구된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해양사고 대응체계 구축 및 선박 운용 관련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을 설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전국에서 국가직접사업으로 센터가 예정된 곳은 인천과 목포 등 2곳이다. 인천지역에서 스마트 선박 안전지원센터가 들어설 후보지로는 중구 영종도가 꼽힌다. 지상 3층, 총면적 2,400㎡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스마트 선박 안전지원센터가 들어서면 선박 수리· 관리뿐 아니라 청소년 등 시민을 대상으로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한 교육과 실제 해역 교육 등 종합적인 해양 체험 프로그램 등이 제공될 계획이다. /인천=장현일기자 hich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