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신상출시 편스토랑' 정일우, 본격 메뉴개발 돌입..극강 매운맛 도전

  • 김주원 기자
  • 2019-11-01 16:00:35
  • TV·방송
‘신상출시 편스토랑’ 정일우가 매운맛 강자에 등극한다.

'신상출시 편스토랑' 정일우, 본격 메뉴개발 돌입..극강 매운맛 도전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소문난 ‘맛.잘.알(맛을 잘 아는)’ 6인의 스타들이 혼자 먹기에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 중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실제로 전국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이경규, 이영자, 정혜영, 김나영, 정일우, 진세연이 첫 번째 주제인 ‘쌀’로 메뉴대결을 펼친다.

‘신상출시 편스토랑’ 첫 회에서 배우 정일우의 일상이 최초 공개됐다. 아침부터 중식도를 능숙하게 휘두르며 뚝딱뚝딱 요리를 하고, 혼자 단골 냉면집을 찾아 엄청난 먹부림을 보여주는 등. 드라마 속 배우 정일우와는 180도 다른 그의 일상이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이런 가운데 오늘(1일)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본격적인 메뉴개발에 돌입, 매운맛에 도전하는 정일우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정일우는 매운맛을 메뉴개발의 키워드로 잡고, 매운맛을 조사하기 위해 절친들과 중화요리로 유명한 대림동을 찾았다. 이어 마라샹궈 맛집에 도착한 정일우와 친구들은 총 3단계로 나뉜 매운맛 체험에 나섰다고.

매운맛에 익숙하지 않은 친구들이 고전한 것과 달리, 정일우는 1단계 순한맛, 2단계 중간맛까지 거침없이 맛있게 흡입한 후 “매운 맛은 정말 많이 매운데 괜찮겠냐?”는 사장님의 걱정과 달리, 3단계 매운맛의 마라샹궈를 아무런 표정의 동요도 없이 먹기 시작했다.

특히 먹으면 혀가 얼얼해진다는 산초까지 통째로 먹는 등 매운맛 마스터에 등극,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야칠고삼(야채 7, 고기 3)” 등 먹부림 전문용어를 술술 쏟아내, 그가 과연 마라샹궈로 어떤 메뉴를 개발할지 궁금증과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첫 방송 당시 짧게 공개됐던 이경규의 대만 야시장 체험기가 본격적으로 공개된다. 이외에도 워킹맘 김나영과 귀염둥이 두 아들의 식성, 정혜영의 본격적인 메뉴개발, 진세연의 일상과 메뉴 개발 과정 등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먹방과 쿡방을 넘나들며 시청자의 입맛을 사로잡고 배꼽을 훔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오늘(1일) 밤 9시 45분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