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런닝맨' 김종국X이광수, '손 세차' 벌칙 확정에 '최고의 1분'
SBS ‘런닝맨’이 압도적인 ‘2049 시청률’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사진=SBS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런닝맨’은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이 지난주보다 수직 상승한 4.5%(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 2부 기준)를 기록해 ‘복면가왕’,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등을 모두 제쳤다. 평균 시청률은 1부 4.8%, 2부 7.2%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8.1%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걸신 찾기’ 레이스 특집으로 꾸며져 대세 개그우먼 홍현희와 배우 박지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레이스는 본격 미션에 앞서 2주 전 오프닝 분장벌칙을 받게 된 유재석, 송지효, 전소민, 양세찬이 이날 각각 라마, 앵그리버드, 미니언즈, 문어 마녀 우슬라로 변신해 웃음을 자아냈고, 특히 ‘프로라마’ 유재석은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다.

벌칙자들은 분장을 한 채 멤버들과 게스트들을 피해 제한 시간 30분 동안 도주해야 하는 깜짝 사전 미션을 진행했다. 도주에 성공하면 찬스권을 획득할 수 있었고, 벌칙자 중 유재석만이 찬스권을 지켜냈다.



이날 레이스는 멤버들 중 음식을 먹지 않은 숨어 있는 걸신 2명을 찾아내야 하며, 만약 찾아내지 못하면 승리한 걸신들이 지목한 2인은 퇴근 후 손 세차 벌칙을 수행해야 한다. 찬스권은 식사 기회를 얻지 못했을 때 원하는 식당에서 한 입만 찬스를 사용할 수 있다.

멤버들은 통돌문어 숙회 세트, 꽃게 파스타 등을 걸고 라운드별 게임을 진행한 가운데 유독 구멍 활약을 펼쳤던 이광수와 송지효를 최종 걸신으로 지목했다. 하지만 진짜 걸신은 전소민과 홍현희였고, 레이스 우승을 차지한 이들은 손 세차 벌칙자로 김종국과 이광수를 지목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8.1%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