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SM엔터-美 최대 에이전시 CAA, 엔터테인먼트 전 분야 협력 나서

슈퍼엠·NCT 127 에이전시 계약 시작으로 다양한 협력 모색

  • 김현진 기자
  • 2019-11-05 09:59:42
  • 방송·연예
SM엔터-美 최대 에이전시 CAA, 엔터테인먼트 전 분야 협력 나서
SM엔터테인먼트 로고(왼쪽부터)와 CAA 로고.

이수만 프로듀서와 김영민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총괄 사장, 리차드 러벳 크리에이티브 아티스트 에이전스(Creative Artists Agency, 이하 CAA) 사장은 지난달 18일 미국 LA에 위치한 CAA 본사에서 만나 슈퍼엠(SuperM)과 엔시티 127(NCT 127)의 글로벌 활동을 지원하는 에이전시 계약을 체결했다. 이 프로듀서는 그동안 쌓아온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SM과 CAA간의 엔터테인먼트 전 분야 즉, SM 아티스트를 비롯해 공연, TV 프로그램 제작, 광고, 라이프 스타일, F&B 등의 협력을 추진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등 양사 간의 긴밀한 협력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 냈다. CAA는 미국 최대 규모의 엔터테인먼트&스포츠 에이전시로, 미국뿐 아니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도 높은 영향력을 가진 회사다.

러벳 CAA 사장은 “SM의 쇼를 감상하는 것은 놀라운 경험”이라며 “이수만 프로듀서와 그의 훌륭한 팀은 높은 에너지와 카리스마를 가진 아티스트들을 발굴하는데 매우 뛰어난 안목을 가지고 있다. 우리는 전 세계에 이미 거대한 팬 베이스를 갖추고 있는 SM의 추가적인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그들의 놀라운 팀과 협업하게 돼 영광이고 즐겁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SM엔터-美 최대 에이전시 CAA, 엔터테인먼트 전 분야 협력 나서
슈퍼엠.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이 프로듀서는 “미국 최대 엔터테인먼트&스포츠 에이전시인 CAA와 함께해 기쁘고, CAA를 통해 슈퍼엠과 엔시티 127이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더욱 성장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며 “이번 계약은 협업의 시작으로, 앞으로 함께 펼칠 다양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에 프로듀서로서의 노하우와 역량을 더해 보다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발전적인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CAA와의 에이전시 계약 체결로 아시아 가수 데뷔 앨범 사상 최초 ‘빌보드 200’ 1위를 차지한 슈퍼엠과 미국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NCT 127은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더욱 활발한 활동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김현진기자 sta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