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면접도 안보고 임원 자녀 채용'...정부, 채용비리 의심 15개 조합 수사의뢰

정부, 지역조합 채용 실태조사 결과 발표
총 1,040건 적발...23건은 수사 의뢰키로

  • 한재영 기자
  • 2019-11-07 16:26:42
  • 정책·세금
지역 사회와 긴밀하게 밀착돼있는 지역조합 채용비리 천태만상이 정부 실태조사 결과 낱낱이 드러났다. 농협 A조합은 내부 직원에게만 채용 공고를 내고 면접도 없이 임원 자녀를 계약직으로 채용하는가 하면 수협 B조합은 필기시험 성적 우수자를 탈락시키고 임원, 대의원 선출지역 출신 응시자를 다수 합격시키기도 했다.

7일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전국 609개 지역조합 대상으로 벌인 채용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 산림청은 지난 4개월 동안 농축협(500개), 수협(47개), 산림조합(62개) 지역조합을 대상으로 채용 실태조사를 벌였다. 공공기관 채용비리 사태가 불거지면서 사회 각층에서 채용 공정성에 대한 요구가 빗발친 데 따른 것이다. 중앙회가 자체적으로 채용 실태조사를 벌인 적은 있지만 정부가 직접 조사한 것은 처음이다.

'면접도 안보고 임원 자녀 채용'...정부, 채용비리 의심 15개 조합 수사의뢰

조사 결과 총 1,040건이 적발됐고, 정부는 이 중 부정청탁, 부당지시 등의 채용비리 혐의가 있는 15개 조합 23건은 별도로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 고의나 중과실로 중요 절차를 위반한 110개 조합 156건에 대해서는 관련자 징계·문책을 요구하기로 했다.

정부는 채용의 객관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조합에서 자체 채용하고 있는 정규직을 중앙회 채용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아울러 개별 조합의 채용 계획도 중앙회와 사전 협의토록 했다. 채용 공고도 전문 기관과 고용노동부, 중앙회, 자체 홈페이지 중 3곳 이상에 의무적으로 게재하도록 했다. 직군별 공고 기간도 명확히 해 기간을 임의로 단축하지 못하도록 했다.

정부 관계자는 “그 동안 중앙회가 자체조사 등을 통해 지역조합 채용 관련 비리적발을 계속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채용비리가 남아있는 점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지역조합의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 문화정착에 도움을 주고, 취업을 위해 피땀 흘리며 노력하는 청년들이 희망을 갖도록 이번에 마련한 채용비리 근절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세종=한재영기자 jyha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