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文대통령 임기반환점 도는 날, 여야 대표와 '만찬회동'

10일 청와대서…"모친상 조문 답례 차원"

  • 양지윤 기자
  • 2019-11-08 16:26:20
文대통령 임기반환점 도는 날, 여야 대표와 '만찬회동'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28일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대화’에 앞서 여야 5당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반환점을 맞는 10일 여야 5당 대표를 청와대에 초청해 만찬 회동을 한다. ‘조국 사태’에 이어 최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국회 삿대질 논란으로 여야가 대립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회동이 얼어붙은 여야 관계에 해빙 촉매제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8일 정치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여야 당 대표들이 문 대통령의 모친상에 조문을 온 데 대해 사의를 표하는 차원에서 이번 자리를 마련했다. 강 수석이 전날 오후 각 당에 회동 일정을 직접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연락을 받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황교안 자유한국당·손학규 바른미래당·심상정 정의당·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모두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여야 대표를 청와대에 초청해 만나는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로 이번 회동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한 7월18일 여야 대표 초청행사 이후 4개월 만이다.

청와대는 이번 회동을 비공개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정무적 성격의 행사가 아니라 당 대표들의 조문에 대한 답례의 성격으로 마련됐기 때문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하지만 내년도 예산안 심사는 물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 검찰개혁안, 선거제 개혁안 등 다양한 현안이 산적한 만큼 국정 현안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비공개로 진행될 뿐만 아니라 오찬이 아닌 ‘만찬’인 만큼 정국 현안에 대한 문 대통령과 당 대표들의 허심탄회한 논의가 이뤄질 수도 있다는 기대감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대통령과 당 대표들 간의 이번 회동이 앞으로 정국의 향배를 예측하는 가늠자가 될 수도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정치권이 곧 ‘총선 모드’에 돌입하는 만큼 야당과의 협치 물꼬를 틀 수 있는 기회는 사실상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점에서다. 다만 현재 예산안, 민생경제 법안 처리, 남북관계 등을 놓고 여야가 의견 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면 이번 회동이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