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드릴십에 발목잡힌 삼성重…3·4분기 영업손실 3,120억원

  • 한동희 기자
  • 2019-11-08 16:43:00
  • 기업
드릴십에 발목잡힌 삼성重…3·4분기 영업손실 3,120억원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올해 3·4분기에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수주 낭보가 이어지면서 일감은 늘었지만, 드릴십(선박 형태 원유·가스 시추 설비) 계약 취소 등 일회성 비용이 일제히 반영되면서 적자가 늘었다.

삼성중공업은 3·4분기에 매출 1조9,645억원, 영업손실 3,120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49.5%나 늘었고, 손실은 145% 확대됐다.

매출은 지난해 3·4분기 이후 4개 분기 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해양 건조물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고 2017년 이후 수주한 상선의 건조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매출 7조 1,000억원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그러나 영업손실도 확대됐다. 해외 선사와 맺었던 드릴십 판매 계약이 취소된 데 따른 대손충당금, 장부가치 감액 손실 등 비용 2,600억원이 반영된 탓이다. 또한 올해 임금협상 타결에 대한 일시금 지급(400억원)도 적자폭을 늘리는 데 한몫했다. 이밖에도 PDC, Seadrill 등 드릴십 선물환 평가 손실 등 1,250억원, 미국 법무부의 드릴십 중개수수료 조사 종결 합의 예상에 대한 지출로 충당부채 약 900억원이 영업외 비용으로 반영되면서 세전 적자는 5,875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분기 해양설비에 선 투입된 원가 정산 합의로 발생한 이익 350억원을 포함해 비경상적 요인을 모두 제외하면 3분기 영업이익은 적자 380억원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드릴십 관련해 대규모 손실이 발생했지만 이는 장부가치 감액에 따른 것으로 자금상 지출은 아니다”라고 했다.

삼성중공업은 10월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2척의 건조계약을 체결하는 등 현재까지 총 37척, 54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해 연간 수주목표 78억 달러의 69%를 달성 중이다.
/한동희기자 d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