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여드름 '겉흉터'는 빙산의 일각...피부 '속치료'가 중요

건보 진료인원 43.5%가 20대
표피 밑 진피층 파괴 훨씬 커
잘못 건드리면 평생 흔적 남아
패인 곳은 콜라겐 촉진제 주입
깊은 흉터엔 고주파 치료 각광

여드름 '겉흉터'는 빙산의 일각...피부 '속치료'가 중요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의료진이 여드름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사진제공=아름다운나라피부과의원

여드름은 연간 10만명 안팎이 건강보험 진료를 받는 만성 염증성 질환이다.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시술도 많아 피부과 병·의원에서 여드름 치료를 받는 사람은 이보다 훨씬 많다.

가장 큰 고민은 여드름 때문에 생긴 흉터다. 레이저·고주파로 흉터를 치료할 경우 2~3일 동안 치료 부위가 붉어지고 며칠간 약한 딱지가 생겼다가 떨어지기도 해 대입수학능력시험 이후, 겨울방학, 연말 휴가기간에 피부과를 찾는 이들이 많아진다.

여드름은 호르몬의 변화로 중·고등학생 무렵 얼굴·등·가슴의 피부 기름샘(피지선)이 커지면서 활성화된다. 최근에는 20대에 증상이 심해지거나 여드름이 새로 생기는 경우도 적지 않다. 지난해 여드름으로 병·의원에서 건강보험 진료를 받은 10명 중 4명(43.5%)은 20대다. 10대(28.5%), 30대(15.6%), 40대(6.8%)가 그 뒤를 이었다. 20대가 가장 많은 것은 취업·연애·사회활동으로 피부에 신경 쓸 일이 많아진데다 피지 분비를 늘리는 스트레스·흡연·음주·화장·수면부족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여드름 '겉흉터'는 빙산의 일각...피부 '속치료'가 중요

◇턱에는 볼록 튀어나온, 뺨에는 패인 흉터 잘 생겨

청소년기에는 이마·코 등 ‘T존’ 부위에 여드름이 잘 생기는 데 비해 성인은 관리·치료가 어렵고 흉터가 잘 생기는 턱·뺨 등에도 잘 발생한다. 턱 주변 여드름은 염증이 오래가고 볼록 튀어나오는 켈로이드성 흉터를 남길 수 있고 뺨 쪽 여드름은 패인 흉터가 생기기 쉬워 초기에 잘 대응해야 한다. 패인 여드름 흉터에는 콜라겐 생성 촉진제를 주입해 흉터 개선 효과를 높이기도 한다.

여드름이 심하다면 피부 타입에 맞는 최소한의 기초 제품만 사용한다. 번들거리고 피지가 많은 일반적 여드름은 귀가 이후 미지근한 물로 꼼꼼하게 하는 이중세안이 도움이 된다. 반면 미세먼지, 피부가 당기고 건조한 상태에서 생기는 성인 여성의 여드름은 순한 클렌저를 이용해 가볍게 한 번만 세안하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

초기 ‘좁쌀여드름’은 모공 벽의 각질층이 두꺼워져 피지가 밖으로 배출되지 못해 발생한다. 여기에 여드름균이 침입하면 주변의 모낭벽·진피를 자극해 염증을 유발하고 여드름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진다. 따라서 그 전에 모공을 막고 있는 피지·각질을 녹이는 시술 등을 통해 자국·흉터를 남길 수 있는 ‘염증성·화농성 여드름’으로의 진행을 막는 게 좋다. 손 위생관리에 신경을 쓰고 잠을 충분히 자 피부 면역력과 재생 기능을 원활하게 해주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여드름 초진 환자의 68%가 여드름이 발생한 지 1년 이상 지나서 첫 진료를 받는다는 조사 결과가 말해주듯 치료의 골든타임을 놓치는 경우가 많다. 여드름이 염증·고름으로 악화되면 피부 진피층까지 손상시킨다. 붉은 염증성 여드름은 염증을 가라앉히고 곪지 않도록 치료를 받고 염증을 악화하는 담배·술, 기름지거나 당분이 많은 음식, 밀가루 음식을 피한다. 여드름 부위가 곪는 화농성 단계에 들어서면 자국·흉터 없이 본래의 피부로 되돌리기 어렵다. 고름이 터지기 전에 전문적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 이운하 인제대 상계백병원 피부과 교수는 “부적절한 여드름 관리는 색소침착·흉터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피부과 전문의의 도움을 받는 게 좋다”고 말했다.

여드름 '겉흉터'는 빙산의 일각...피부 '속치료'가 중요

◇안 보이는 진피층 콜라겐 조직 등 광범위 파괴돼

바다에 떠 있는 빙산은 눈에 안 보이는 부분이 훨씬 크다. 여드름 흉터도 마찬가지다. 표피 밑 콜라겐 조직이 소실되는 등 파괴된 ‘진피층 흉터’가 훨씬 크다. 여드름 흉터 치료가 쉽지 않은 것도 이 때문이다.

프락셀로 대표되는 기존 레이저 치료는 피부 표면에는 열 전달이 잘되지만 피부 속으로 들어갈수록 에너지 크기가 작아지는 한계가 있다. 그래서 특수 미세 렌즈를 이용해 레이저빔을 하나로 모아 상부 진피층에 전달되는 에너지를 강화한 ‘미세 렌즈 여드름 흉터 복원술’이 수년 전 등장했다. 충격파로 여드름 흉터 부위 진피와 혈관벽, 복잡하게 뒤엉킨 콜라겐을 찢어 새살 생성을 촉진한다. 통증이 적고 눈에 보이는 딱지가 생기지 않는데다 상부 진피층에 있는 여드름 흉터 조직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

다수의 염증성 병변을 보이는 중등도 이상의 여드름은 바르거나 먹는 약으로 조절한다. 염증에 의해 피부가 광범위하게 손상된 여드름 자국이나 흉터는 피부과에서 전문적 치료를 받는 게 좋다. 여드름 흉터 치료 의료기기 등의 발전으로 최근에는 레이저 치료보다 깊은 흉터 치료 효과가 우수한 고주파 치료가 각광을 받고 있다. 흉터 부위 피부조직의 전기저항값(임피던스)을 실시간 측정해 보다 정교하고 안전하게 치료할 수 있는 제품도 나와 있다. 마취 크림을 바르고 1시간 뒤 시술을 시작하는데 대개 30분 이상 걸린다.

다만 고주파 치료 이후 2~3일 동안 치료 부위가 살짝 붉어지고 약한 딱지가 생겼다가 시술 4~5일 뒤 사라진다. 흉터 치료 과정에서 불가피한 부분이지만 직장인 등에게는 부담스러울 수 있다. 이와 관련, 이상준 강남 아름다운나라피부과 대표원장은 “연말 휴가기간을 이용하거나, 고주파 치료보다 효과가 조금 떨어지지만 눈에 잘 안 보이는 미세 흉터만 남는 ‘미세 렌즈 여드름 흉터 복원술’을 받으면 바로 출근해도 된다”고 조언했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