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볼 가운데 오도록 서고 몸 약간 세워야

<62>볼이 높은 경사지 우드 샷
오른쪽 타깃으로 평탄하게 스윙을

  • 박민영 기자
  • 2019-11-21 17:08:12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볼 가운데 오도록 서고 몸 약간 세워야
볼이 발보다 높을 때는 클럽을 짧게 잡고 균형을 유지할 수 있을 정도의 힘만으로 평탄하게 스윙해야 한다.

파5홀이나 긴 파4홀에서 페어웨이우드는 유용한 무기가 될 수 있습니다. 긴 거리를 확보할 수 있어 파 세이브를 하거나 버디 기회를 만드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하지만 긴 클럽인 만큼 다루기 쉬운 클럽은 아닙니다. 특히 볼이 평지가 아닌 경사지에 놓였을 때는 정확한 임팩트로 때려내기가 어렵습니다. 볼이 발보다 낮은 곳에 있다면 단호하게 우드를 포기하고 아이언을 선택하는 것이 현명합니다. 상체를 앞으로 숙인 불안정한 자세를 스윙 내내 유지하기란 힘든 일입니다.

볼이 발보다 높은 경우라면 우드 샷에 도전해볼 만합니다. 준비 단계에서 약간의 조정을 하면 그리 어렵지 않답니다. 스윙할 때 무게중심 이동이 많은 골퍼라면 평소보다 볼을 오른쪽에 둡니다. 보통 평지에서 볼을 양발의 중앙보다 왼쪽에 놓기 때문에 볼이 스탠스의 가운데에 오도록 서면 되겠습니다. 여기에다 발 앞쪽이 높은 경사에 맞춰 몸을 약간 세워주면 볼을 맞히기 좋은 준비자세가 갖춰집니다. 평지에서보다는 볼과 몸 사이의 거리가 가깝고 몸의 안정감이 덜하다는 것을 감안해 클럽은 짧게 잡는 것이 좋습니다.

정렬할 때는 타깃보다 약간 오른쪽을 겨냥합니다. 임팩트 때 헤드의 안쪽인 힐 부분만 지면에 닿을 확률이 높아 볼이 왼쪽으로 휘어져 날아가기 때문입니다. 백스윙을 평탄하게 하고 바로 급하게 내려치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경사를 이기려 하지 말고 경사를 이용해 몸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을 정도의 힘만으로 정타를 만들어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KLPGA 정회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