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文 정부, 촛불 정권 아니라 현대판 노예”…北 ‘지소미아 연장’ 비판

北 대외선전매체, 지소미야 종료 유예·한국군 연합 훈련 비판
“한국군, 한갓 외세의 꼭두각시…경거망동하지 말아야”

  • 신현주 기자
  • 2019-11-29 08:58:59
  • 통일·외교·안보

북한. 대외선전매체. 지소미아. 연합훈련.

“文 정부, 촛불 정권 아니라 현대판 노예”…北  ‘지소미아 연장’ 비판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3일 일본 나고야관광호텔에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회담하고 있다./연합뉴스



북한 대외선전매체는 29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유예와 한국군의 ‘퍼시픽 뱅가드(태평양 선봉)’ 연합 훈련 참여를 두고 강도 높은 비난을 펼쳤다.

대남 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민심의 저주와 분노를 자아내는 외세굴종행위’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지소미아 종료 유예를 “남조선 당국의 굴종적 추태”라고 비판했다. 매체는 “이는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외세에 팔아먹는 용납 못 할 반민족적 범죄”라며 “남조선 당국은 저들이 ‘촛불 정권’이 아니라 미일 상전의 주구, 현대판 식민지 노예에 불과하다는 것을 적나라하게 드러내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이처럼 외세에 빌붙어 구차한 명줄을 부지해가며 북남관계가 깨지는 것보다 한미동맹, 한일관계에 금이 갈까 봐 더 신경을 쓰는 남조선 당국이기에 안팎으로 배척당하고 있는 것”이라며 “외세 굴종은 치욕과 파멸의 길”이라고 경고했다.

‘파멸을 자청하는 외세의 대포밥노릇’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도 매체는 한국군을 “한갓 외세의 꼭두각시”라고 표현하며 한국군의 연합훈련 참여에 대한 불편함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군은 지난 20일부터 미국 주관으로 한국, 미국, 캐나다, 호주 4개국이 참여하는 ‘퍼시픽 뱅가드’ 연합 훈련에 참여한 바 있다. 매체는 이 훈련을 “우리와 주변 국가들을 겨냥한 것으로서 조선반도와 지역의 긴장을 더한층 격화시키고 전쟁 위기를 조장하는 위험한 군사적 도발”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저들의 외세 추종 정책으로 말미암아 조선반도에 모처럼 마련되었던 대화와 평화의 기류가 날아날 위기에 처한 이 시각까지도 줏대 없이 미국의 침략 전략의 돌격대로 끌려다니는 것을 보면 남조선 군대란 한갓 외세의 꼭두각시, 대포밥에 불과하다는 것을 여실히 증명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글 말미에 “남조선 호전광들은 미국을 등에 업고 부려대는 무모한 군사적 허세가 초래할 파국적 후과(결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며 글을 마쳤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