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日국민 절반 "지소미아 종료 유예, 한일관계 개선 도움 안돼"

마이니치신문 여론조사
아베총리 지지율 40%대 초반 급락

日국민 절반 '지소미아 종료 유예, 한일관계 개선 도움 안돼'
아베 신조 일본 총리/AP연합뉴스

일본 국민의 절반이 한국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유예 결정에 대해 한일관계 개선으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 대한 지지율은 ‘벚꽃행사 파문’의 여파로 40%대 초반까지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마이니치신문은 지난달 30일과 이달 1일 이틀간 18세 이상 유권자 961명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 종료 직전에 종료 유예를 결정한 것에 대해서는 한일관계 개선으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49%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한다”는 응답 33%를 상회했다.

아베 총리에 대한 지지율은 42%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0월 조사에 비해 6%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5%로 10월 조사에 비해 5%포인트 상승했다. 신문은 ‘벚꽃 보는 모임’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아베 내각의 대응이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아베 총리는 정부 주최 ‘벚꽃 보는 모임’에 자신의 지역구 후원회 관계자를 초청하는 등 공적 행사를 사실상 사유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야당이 이 행사에 반사회적 세력의 관계자가 참가했다고 지적하는 문제에 대해 정부는 누구의 추천으로 어떤 인물이 초대됐는지 “명확히 해야 한다”는 응답이 64%로, “명확히 할 필요 없다”는 응답 21%를 크게 상회했다. 아베 총리와 여당 정치인의 추천으로 행사에 참여한 인사의 명부는 야당 의원이 자료를 요구한 날 분쇄기로 파기됐으며 정부 부처가 작성한 추천자 명부는 대부분 검은색으로 칠해진 상태로 공개됐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정부가 자료 요구와 폐기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설명하는 것에 대해 응답자의 72%는 “납득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는 정부의 공문서 관리 형태에 국민의 불신감이 표출된 것이라고 이 신문은 평가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