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종합]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이동욱, 자신의 이름 내건 '단독' 토크쇼

  • 김주희 기자
  • 2019-12-02 18:11:20
  • TV·방송
SBS가 내놓은 혁신적인 토크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가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2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SBS새 예능 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이동욱, 장도연, 조정식, 소형석PD가 참석에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종합]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이동욱, 자신의 이름 내건 '단독' 토크쇼
사진=양문숙 기자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연예계는 물론 정계, 재계, 스포츠 등 각 분야를 대표하는 최고의 셀럽을 초대하여 스트디오에서 나누는 토크, 셀럽과 연관된 장소에서 나누는 현장 토크, 별도의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시츄에이션 토크 등 입체적이고 다면적으로 인물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혁신적인 토크쇼이다.

이날 소형석PD는 “전통 토크쇼 포맷이 경쟁력 있다고 판단을 했다. 넓게 보면 웬만한 프로그램이 토크쇼이다. 다른 프로그램과 차별 점을 주기 위해서 집중력이 높은 토크가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이동욱씨가 진행하는 것도 경쟁력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토크 형식이 세 가지로 구성된 점에 대해 “스튜디오에서 집중력 있는 토크가 이루어지고, 게스트의 일상, 업무 같은 공간에서 토크를 할 경우 자연스러운 깊은 이야기가 나올 수 있기 때문에 현장 토크가 있다. 시츄에이션 토크는 장도연씨가 같이 하면서 특이한 설정이나 상황 속에서 색다른 모습, 못 봤던 모습을 보실 수 있으실 거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더했다.

[종합]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이동욱, 자신의 이름 내건 '단독' 토크쇼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이동욱, 자신의 이름 내건 '단독' 토크쇼
사진=양문숙 기자

그 동안 ‘룸메이트’, ‘강심장’ 등을 통해 토크쇼 진행에 대한 욕심을 내비쳐왔던 이동욱은 이번 토크쇼를 통해 오랜 꿈을 이루게 됐다. 이동욱은 “첫 녹화는 공유씨 덕분에 잘 마쳤다. 정식씨와 도연씨가 옆에서 응원하고 도와줘서 잘 한 것 같다”며 첫 녹화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동욱은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이전에 진행했던 ‘강심장’이나 ‘룸메이트’하고는 완전히 다르다. 지금은 혼자 진행하고 그때와 상황 설정 자체가 다 다르다. 전문적으로 이쪽 분야는 아니라서 불안도 있지만 두 분과 제작진을 믿고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말을 좀 하고 싶었다. 항상 저는 캐릭터나 작품을 통해서 보여드리니깐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어렸을 때부터 이런 토크쇼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이번에 제 꿈을 이루게 된 시점인 것 같다”며 출연계기를 밝혔다.

호스트 이동욱은 토크쇼 전체를 이끌고, 장도연은 그를 보조하는 쇼MC로 재미를 담당한다. 대세 개그우먼 장도연은 쇼의 재미를 더해줄 재기발랄한 코너를 주도하며 토크 분위기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종합]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이동욱, 자신의 이름 내건 '단독' 토크쇼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이동욱, 자신의 이름 내건 '단독' 토크쇼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이동욱, 자신의 이름 내건 '단독' 토크쇼
조정직 아나운서/사진=양문숙 기자

장도연은 “쇼 MC라고 하시면 생소하실 수 있다. 기존에 봐왔던 형식과는 다르지만 편하게 보실 거라 생각한다. 첫 게스트가 공유씨와 함께 해서 재미없을 수가 없었다”며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면서 장도연은 “처음에는 개그우먼 직업은 저밖에 없으니깐 적재적소에 재미있는 말을 해야 할 거 같은 부담감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웃기려고 하는 것 보다 이야기의 흐름에 스며드는 것이 중요하다 생각하며 녹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SBS간판 아나운서 조정식이 베일에 감춰진 언더커버로 활약한다. 이날 조정식은 “저의 베일이 언제 걷힐 지 모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동욱씨가 게스트에게 끌어내고 싶은 이야기를 완전 몰입해서 이야기를 끌어내고 지루할 수 있을 타이밍 마다 장도연씨가 적재적소로 들어와 웃음을 만들어 주신다. 저도 다양한 형태로 투입이 돼서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소형석PD는 “저희가 굉장히 혁신적인 구조를 취하고 있다. 소위 액자구조라고 쇼를 둘러싼 다양한 상황들이 쇼에 방영이 될 거다. 조정식씨는 그 부분에 대한 핵심 역할을 맡고 계신다”고 말했다.

12부작인 만큼 12명의 게스트에 대한 궁금증에 대해 소형석PD는 “외연이 넓은 게스트를 모시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 연예계 외에도 재계, 정계 등 외연 넓고 각 분야에서 업적을 이루셨거나 지금 궁금한 분들 모시려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동욱은 모시고 싶은 게스트로 “스포츠를 워낙 좋아해서 류현진 선수를 모시고 싶다. FA에 관한 이야기도 듣고 싶다”며 류현진 선수를 꼽았다.

한편, 이동욱의 첫 단독 토크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오는 4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