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김의겸, '총선출마설'에 "제가 유용한 곳에 쓰임새 있길"

총선출마 시사…"말씀드릴 기회 있으면 말씀드릴 것"
'군산 출마설'에 "친구들 보러 군산 2-3차례 갔다왔다"
'흑석동 집 매각'과 '출마' 연결 짓자 "별개"라 선그어
김의겸 "지금은 반전세…집없는 국민에 상처줬다"

  • 양지윤 기자
  • 2019-12-03 10:02:28
  • 청와대
김의겸, '총선출마설'에 '제가 유용한 곳에 쓰임새 있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 연합뉴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3일 “유용한 곳에 제가 쓰임새가 있길 바라는 마음은 간절한 게 사실”이라고 말하며 총선 출마 의지를 시사했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총선에 출마하느냐’는 질문에 “향후 진로에 대해서 지금 말씀드리기가 이르다고 생각한다”라면서도 “제 주위 분들과 함께 진지하게 상의를 하고 말씀드릴 기회가 있으면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최근 부동산 투기 논란이 일었던 흑석동 집을 매각하고 그 차익을 기부한다는 뜻을 밝혔는데, 이를 계기로 김 전 대변인의 총선 출마설이 흘러나온 바 있다.

김 전 대변인은 전북 군산 지역구 출마를 고려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김 전 대변인은 ‘정치권에서 오가는 이야기를 종합하면 전북 군산에 출마하는 것을 저울질하고 계시다, 군산에 있는 행사 이런 데서 모습을 봤다는 목격담도 있다는 얘기가 들리고 있다’는 질문에 “3월에 (대변인 직을) 그만둔 이후로 제가 고향이 군산인데 군산에 가본 지가 오래 됐다”며 “그래서 고향에 있는 친구들을 보러 한 두세 차례 다녀온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다만 김 전 대변인은 흑석동 집 매각을 총선 출마와 연결짓는 해석에 대해서는 ‘집 매각과 총선은 별개’라는 입장을 표했다. 김 전 대변인은 “집 매각을 해야겠다고 결정하게 된 것은 결정적으로 한 달 전이죠. 분양가상한제를 발표했을 때”라며 “김의겸 때문에 분양가상한제에서 흑석동이 제외됐다는 보도가 나오고 국토부가 공식적으로 해명 자료를 만들어서 배포하는 걸 보게 됐다. 정부정책을 공격하는데 제가 동원되는 걸 보면서 ‘이대로 안 되겠구나, 제가 도저히 그 집을 가지고 있을 수가 없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김현미 장관 얼굴이 어른 거렸다”고 설명했다.

‘관사 특혜’ 논란에 대해서는 “당시 청와대에서 관사를 이용하거나, 운전기사가 딸린 관용차를 사용하거나 선택하라고 했다”며 “효용 면에서 관사가 낫다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다시 전세살이로 돌아가시는 거냐’는 질문에는 “지금 사실 전세도 안되고 동생들이 조금씩 도와줘서 반전세를 살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김 전 대변인은 흑석동 집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 전 대변인은 “제 잘못을 인해서 많은 국민들께 특히 집 없이 사시는 분들께 큰 상처를 드렸다.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제가 무주택자의 고통과 설움을 잘 아는 처지인데도 정작 중요한 시점에 중요한 자리에 있으면서 그 마음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 죄송한 마음이 항상 있었다. 제가 이번에 집을 팔겠다고 한 것도 그러한 송구함을 조금이라도 씻기 위한 것임을 이해해주셨으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