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홍준표 “박근혜도 공천 맘대로 못했는데…” 황교안 연일 비판

홍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나경원, 공천

홍준표 “박근혜도 공천 맘대로 못했는데…” 황교안 연일 비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연일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한 ‘친황’세력이 장악하고 있는 한국당 상황을 비판하고 나섰다. 홍 전 대표는 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나경원 의원의 (원내대표직) 연임 불가 결정에 대한 당내 반발의 본질은 줄줄이 고발돼 있는 나경원 의원에 대한 지지가 아니라 황 대표의 과도한 친박 행각에 대한 경고”라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전대통령이 진박 공천을 할때도 끝까지 자기 마음대로는 하지 못했다. 자기 마음대로 하려다가 당이 폭망 했다”고 했다. 과거 ‘옥새파동’으로 불리는 계파 갈등의 재현을 우려한다는 것이다.

홍 전 대표는 지난 2일에도 한국당 당직자 교체와 관련해 “쇄신이 아닌 쇄악”이라고 비판했다. 전날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한 최고위원회의 임기 연장 불가 결정에는 “원내대표까지 친박이 되면 보수통합은 커녕 분당 사태까지 올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도 홍 전 대표는 “원내대표 선거에서 그것(계파갈등)이 폭발 할수도 있다”며 “그 다음이 공천”이라고 점쳤다. 그는 “탄핵 당한 야당의 공천 핵심 방향은 탄핵 책임이 있는 박근혜 정권의 장·차관,청와대 수석,새누리당 요직에 있던 사람들을 정리하는 쇄신 공천이 되어야 하는데, 그럴 가능성은 전무해 보인다”고 했다.

특히 홍 전 대표는 “그 다음에 올 후폭풍으로 당은 더 쪼그라들고, 공천 과정에서 분당 사태까지 올 수도 있다”고 예측했다. 그는 “공천 때 배제 되면 (배제된 의원들이) 가만히 있겠냐”면서 “(불만을) 잠재울 카리스마가 황 대표에게 있느냐”고 반문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