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대한상의, 신산업 가로 막는 '규제트리' 공개..."데이터 3법 조속입법해야"

대한상의, 데이터3법

대한상의, 신산업 가로 막는 '규제트리' 공개...'데이터 3법 조속입법해야'

대한상공회의소 지속성장이니셔티브(SGI)가 신산업 발전을 가로 막는 규제들을 도식화한 ‘규제트리’를 공개했다.

SGI는 8일 ‘신산업 규제트리와 산업별 규제사례’ 보고서를 발표하고 대못규제, 중복규제, 소극규제 등 3대 규제를 풀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연구는 정부가 선정한 ‘9대 선도사업’ 중 바이오·헬스, 드론, 핀테크, 인공지능(AI) 등 4개 분야에 대한 SGI와 한국행정연구원의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인터뷰, 법령 분석 등을 통해 이뤄졌다.

GI는 먼저 4개 신산업 발전을 가로막는 ‘대못규제’ 중 하나로 ‘데이터 3법’을 들고 관련 입법을 촉구했다. 규제트리 분석 결과 세부 산업 분야 19개 가운데 63%에 달하는 12개 분야가 데이터 3법에 막혀 있다는 설명이다. 바이오·헬스는 개인정보보호법과 의료법, 드론은 개인정보보호법과 항공안전법, 핀테크는 신용정보법과 자본시장법, AI는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등에 각각 해당했다.

SGI는 “이미 뒤처진 신산업 분야에서 경쟁국을 따라잡으려면 데이터 3법의 조속한 입법이 우선”이라며 “나아가 가명 정보 기준 명확화 등 관련 제도를 정비해 데이터 활용 기반을 확충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SGI는 “신산업은 중복규제에 막혀있다”며 융복합 신산업의 경우 기존 산업들이 받는 규제 2∼3개를 한꺼번에 적용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규제의 틀을 제대로 갖춰주지 않는 ‘소극 규제’로 불법인지 아닌지조차 판단하기 어렵다는 문제점도 지적했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