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2019년 연말 결산 차트 ‘톱 아티스트 듀오·그룹’ 2위...韓 가수 최초 3년 연속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의 연말 결산 차트를 휩쓸며 글로벌 슈퍼스타의 존재감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12월 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2019년 연말 차트(YEAR-END CHARTS)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톱 아티스트 듀오/그룹’ 2위, ‘톱 아티스트’ 15위를 차지했다.





방탄소년단은 ‘톱 아티스트 듀오/그룹’과 ‘톱 아티스트’ 차트에서 모두 한국 가수 최초로 3년 연속 이름을 올렸다. ‘톱 아티스트 듀오/그룹’ 차트는 2017년부터 3년 연속 2위를 기록했으며, ‘톱 아티스트’ 차트는 2017년부터 순위에 오르는 저력을 보였다.

또, ‘소셜 50 아티스트’, ‘월드 앨범 아티스트’, ‘월드 디지털 송 아티스트’, ‘인디펜던트 아티스트’ 차트에서 1위, ‘톱 앨범 세일즈 아티스트’ 차트 3위, ‘빌보드 200 아티스트’ 차트 26위에 오르며 주요 부문 차트를 석권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4월 발매한 MAP OF THE SOUL : PERSONA와 지난해 발매한 LOVE YOURSELF 結 ‘Answer’는 ‘톱 빌보드 200 앨범’ 차트에서 각각 51위, 118위를 차지했다. MAP OF THE SOUL : PERSONA는 ‘월드 앨범’, ‘인디펜던트 앨범’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월드 앨범’, ‘인디펜던트 앨범’, ‘톱 커런트 앨범’ 차트에서 방탄소년단은 MAP OF THE SOUL : PERSONA를 비롯해 LOVE YOURSELF 結 ‘Answer’, LOVE YOURSELF 轉 ‘Tear’, LOVE YOURSELF 承 ‘Her’, BTS WORLD OST까지 총 5개 앨범이 나란히 순위에 오르며 방탄소년단의 전 세계적인 인기를 증명했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월드 앨범 레이블’, ‘월드 앨범 임프린트’, ‘인디펜던트 임프린트’ 차트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방탄소년단은 빌보드가 발표한 투어 결산 차트인 연말 박스스코어 차트(2019 Year-End Boxscore Charts)에서 강력한 티켓 파워를 보여줬다. 투어 총 매출 성적을 기준으로 한 ‘톱 40 투어’에서 3위에 올랐으며, 공연장 매출 성적을 기준으로 순위를 매긴 ‘톱 25 박스 스코어’에서 6위(미국 로즈볼 스타디움), 10위(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 경기장), 12위(미국 뉴저지 메트라이프 스타디움), 13위(프랑스 파리 스타드 드 프랑스), 14위(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 16위(미국 시카고 솔저 필드), 25위(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 등 가장 많은 공연장을 순위에 진입시켰다.

빌보드가 매년 발표하는 연말 차트는 한해 동안 각 부문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낸 앨범과 노래, 아티스트를 선정해 순위를 정한다. 이번 차트는 지난해 11월 24일부터 올해 11월 16일까지의 각종 차트 성적을 토대로 순위를 발표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9.18 18:31:48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