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종합] ‘간택’ 예지몽 꾸는 판타지 사극 진세연과 조우...‘대군’ 뛰어넘을까

  • 정다훈 기자
  • 2019-12-12 17:44:26
  • TV·방송
예지몽을 꾸는 판타지 사극 ‘간택’이 ‘대군-사랑을 그리다’의 김정민 감독과 진세연과 만났다. ‘간택’ 및 ‘쌍둥이’라는 소재와 판타지를 결합해 새로운 느낌의 사극을 선보이겠다는 각오다.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TV CHOSUN 새 주말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이하 ‘간택’)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진세연, 김민규, 도상우, 이열음, 이시언, 김정민 감독이 참석했다.

‘간택’은 정통 왕조 이 씨가 아닌 자들에게 유일하게 허락된 조선 최고의 지위, ‘왕비’의 자리를 노리는 이들의 목숨 건 경합이 벌어지는 궁중 서바이벌 로맨스. 사극에서 흔한 소재인 ‘간택’을 기본 줄기로 놓고 ‘쌍둥이’란 스토리가 가미됐다. 여기에 더해 사극에 예지몽을 꾸는 판타지까지 펼쳐진다.

[종합] ‘간택’ 예지몽 꾸는 판타지 사극 진세연과 조우...‘대군’ 뛰어넘을까

연출을 맡은 김정민 감독은 “사극에는 쌍둥이를 소재로 한 게 없더라. ‘왕이 된 남자’도 쌍둥이 설정을 가지고 갈 수 있었는데 그게 아니어서 궁금하기도 했다. 조선왕조 실력에도 유명한 쌍둥이 기록은 없어서 궁금증이 있었고, 이번 작품이 제게 초고가 왔을 때 잘 개발하면 좋은 사극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기획 계기를 밝혔다.

또한 “‘간택’을 전면전에 내세우고 판타지 설정을 가진 건 이번이 처음인 것 같다”라며 예지몽 설정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진세연은 다시 한번 사극으로 돌아왔다. 왕비가 된 여인 강은기와 정보를 사고 파는 상점의 얼굴 없는 주인장 강은보 1인 2역을 연기한다. ‘대군’에 이어 다시 한 번 김정민 감독과 호흡하게 된 진세연은 “작품 출연을 결심한 이유는 바로 감독님 때문이었다. 이번에도 감독님과 함께 하면 즐거운 현장에서 작품을 만들거라고 생각했다. 감독님 뿐만 아니라 스태프 분들도 ‘대군’ 때 했던 분들이다. ”고 만족감을 전했다.

이에 김정민 감독은 “‘대군’ 때 좋은 호흡을 갖고 있어서 믿음이 있었다. 방송사 쪽도 진세연 배우가 주인공을 하는 것을 바랐던 부분이었다. 배우 본인 입장에서는 또 사극을 하니까 그 부분을 염려했는데 우리 작품을 선택해주셨다”고 설명했다.

김민규는 조선의 국왕 이경으로 나선다. 머리에 총을 맞고 기적적으로 살아난 뒤 기묘한 예지몽에 시달리는 인물이다. 김민규는 “왕의 위치에 있으면서 자만심에 빠져있다. 자신의 여인을 지키지 못하는 사건으로 성장해나가는 역할이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종합] ‘간택’ 예지몽 꾸는 판타지 사극 진세연과 조우...‘대군’ 뛰어넘을까

[종합] ‘간택’ 예지몽 꾸는 판타지 사극 진세연과 조우...‘대군’ 뛰어넘을까

[종합] ‘간택’ 예지몽 꾸는 판타지 사극 진세연과 조우...‘대군’ 뛰어넘을까

김민규는 왕이자 사랑을 찾아 꿈을 꾸는 남자 등 한 사람의 인생을 담은 변화무쌍한 캐릭터로 다시 한번 연기 변신에 나선다. 그는 “사극톤에 자신있다고 생각했는데 많이 뜯어 고치며 연습했다. 사극 톤을 연구했다. 회차를 거듭할수록 남성미를 뿜어내기 위해 노력했다”고 캐릭터에 대한 고민을 전했다.

이시언은 최근 ‘나혼자산다’에서 말을 배우는 모습이 공개됐는데, 이번 드라마에서 말을 타고 등장한다. 이에 대해 그는 “‘나 혼자 산다’에서 말을 배웠다. 이번 제작진 분들이 제가 말 타는 장면을 보고 섭외를 하는 건지는 모르겠는데 이번에도 말타는 신이 있기는 하다. 곧 있을 말 타는 장면 열심히 촬영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자신이 맡은 “왈은 숨은 조력자다. 웃음 담당까지는 아니지만 담당을 하려고 노력한다”고 전했다.

지난 ‘대군’ 당시 5% 이상의 시청률을 이끌어 낸 김정민 감독은 “이번에도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며 “시청률에 대해 일희일비하는 편은 아니다. 그럼에도 ‘간택’의 목표는 ‘대군’을 넘어섰으면 좋겠다는 바람은 있다”며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간택’은 오는 14일 첫 방송 된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사진=양문숙 기자]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