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직원 폭언·폭행' 이명희 "엄격한 성격… 스트레스에 우발 행동"

첫 공판서 혐의 사실관계는 모두 인정
'상습성', '위험 물건' 여부 등은 부정
피해자 진술에 욕설 많이 나오자
재판부와 검찰도 "재연하기 민망"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혐의는 집유

'직원 폭언·폭행' 이명희 '엄격한 성격… 스트레스에 우발 행동'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16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직원들을 상습적으로 폭언을 퍼붓고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故) 한진(002320)그룹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첫 공판에서 “엄격한 성격 때문에 저지른 행위”라며 우발적 행동이었음을 주장했다.

이 전 이사장의 변호인은 16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5부(송인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변호인은 “이 전 이사장이 이런 행위를 한 것은 본인에게 굉장히 엄격하기 성격 때문”이라며 “자신에게만 엄격한 것이 아니라 같이 일하는 사람에 대해서도 정확히 일해주기를 바라는 기대치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전 이사장은 (직원이) 일을 못하면 화를 내기도 하는 성격을 갖고 있다”며 “이런 행위와 태도가 전체적으로 부족함에서 비롯됐다고 반성하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 전 이사장 측은 이 전 이사장의 ‘갑질’ 행위가 상습적이었는지는 법리적으로 다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씨가 직원들에게 던진 것을 ‘위험한 물건’이라고 볼 수 있는지 등도 따져봐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변호인은 “공소사실의 행위가 집중된 기간은 조 회장의 평창올림픽 유치 활동에 대한 내조로 스트레스가 가중됐던 때”라며 “오랜 기간 엄격한 시어머니를 봉양하며 평생 스트레스를 참고 살았던 이 전 이사장이 우발적으로 이런 행동을 한 것이 아닌지 살펴봐 달라”고 주장했다. 직원에게 던진 화분은 위험한 물건이라 보기 어려우므로 특수폭행 혐의를 적용할 수 없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일부 범행은 단지 피멍이 든 수준이므로 상해죄를 묻기 어렵다 주장도 이어갔다. 이 전 이사장은 “변호인과 의견이 같은가”라는 재판부 질문에 “(이견이) 없다”고 짧게 답했다.

이날 재판에선 피해자 진술조서에 욕설이 하도 많이 나오자 재판장이 “욕설이 많이 나와 검사도 재연하기가 민망할 것 같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검찰 역시 이에 “맞다”라고 화답했다. 욕설이 너무 적나라해 검찰은 공소사실을 읽을 때 이 부분을 뺀 채 진행했고 재판부는 서류를 통해 욕설 부분을 이해했다.

이 전 이사장은 2011년 11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운전기사 등 9명에게 22차례에 걸쳐 소리를 지르며 욕하거나 손으로 때려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전 이사장은 서울 평창동 자택에서 출입문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비원에게 전지가위를 던지고 차에 물건을 싣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기동 도로에서 운전기사를 발로 차 다치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전 이사장의 갑질 행위는 딸인 조현민(35) 전 대한항공(003490) 전무의 ‘물컵 갑질’ 직후 인천 하얏트호텔 증축공사 현장에서 서류를 집어 던지고 직원의 등을 밀치는 등의 행패가 담긴 영상이 공개되면서 일반에 알려졌다.

이 전 이사장은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도 기소돼 지난달 항소심에서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