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순자산 '113조원' 늘어"…10년간 재산 가장 많이 불린 부호는 누구?

  • 조예리 기자
  • 2019-12-27 05:00:11
  • 기업
'순자산 '113조원' 늘어'…10년간 재산 가장 많이 불린 부호는 누구?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AFP=연합뉴스

지난 10년 동안 세계적 부호 10명이 늘린 재산 규모를 합치면 5,550억 달러(약 644조6,88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순자산 가치가 가장 많이 늘어난 부호는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였다.

26일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최근 10년 동안 순자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부호 상위 10명을 선정해 소개했다. 1위는 순자산 가치가 974억 달러(113조1,204억원) 증가한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가 차지했다. 베이조스는 2010년에는 순자산이 123억 달러(약 14조2,901억원)로 세계 43위였으나 올해는 1,097억달러(약 127조 4,494억원)로 1위에 올라섰다.

포브스는 “베이조스는 ‘세기의 이혼’에 따른 재산 분할로 올해 이혼한 전처 매켄지 베이조스에게 시가 383억달러(약 44조4,969억원) 규모의 아마존 주식을 넘겼음에도 순자산이 가장 많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재산 증가액 2위를 차지한 부호는 프랑스 패션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이었다. 아르노의 순자산은 2010년 275억달러(약 31조9,495억원)에서 2019년 1,077억달러(약 125조1,258억원)로 802억달러(93조1,763억원) 늘었다.

3위인 페이스북 CEO인 마크 저커버그는 같은 기간 재산이 40억 달러(약 4조6,472억원)에서 720억 달러(약 83조6,496억원)로 늘었다. 다음으로는 순자산이 546억달러어치 증가한 마이크로소프트(MS) 설립자 빌 게이츠, 의류 브랜드 ‘자라’로 유명한 스페인 부자 아만시오 오르테가(자산 증가액 499억달러) 순이었다.

이밖에 구글 공동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각각 6위와 9위를 차지했고,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 스티브 발머 MS 전 CEO는 7위와 8위에 올랐다. 중국 최고 부자인 마윈 전 알리바바 회장은 10위를 차지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