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현실판 포켓몬스터? '지름 111㎝'짜리 거대 꽃 발견

'역대급' 라플레시아 인도네시아 정글서 발견

라플레시아, 포켓몬스터, 인도네시아,

현실판 포켓몬스터? '지름 111㎝'짜리 거대 꽃 발견
/연합뉴스

지름이 111㎝에 이르는라플레시아 꽃이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정글에서 발견됐다. 라플레시아는 세상에서 가장 큰 꽃으로 일본 만화이자 게임인 ‘포켓몬스터’에도 등장하는 희귀 꽃이다.

서수마트라 천연자원보호국(BKSDA)은 지난 2일 아감 마닌자우 자연보호구역에서 ‘역대급’ 라플레시아(Rafflesia tuan-mudae) 꽃을 발견해 찍은 사진을 3일 공개했다. 아데 푸트라 서 수마트라 BKSDA 국장은 “이번에 발견된 라플레시아는 지름이 111㎝로, 지금까지 기록된 크기 가운데 최고”라며 “단 일주일만 꽃이 피어 있다가 시들 것”이라고 말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다.

이 전에 가장 큰 라플레시아는 107㎝로, 역시나 서 수마트라에서 발견됐다. 라플레시아는 동남아시아의 정글 깊은 곳에서만 자라는 희귀 꽃이다.

현실판 포켓몬스터? '지름 111㎝'짜리 거대 꽃 발견
/연합뉴스

이 꽃은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필리핀, 태국의 정글 깊은 곳에서만 자생하는 정글 포도나무에 기생한다. 잎과 줄기가 없어서 혼자서 광합성을 할 수 없다.

‘시체꽃’으로도 불리는 이 꽃은 썩은 고기의 색깔과 냄새를 풍겨 곤충을 유인해 잡아먹는다.

1818년 수마트라섬 정글에서 발견돼 서양에 소개됐고, 탐험대장인 영국인 토머스 스탬퍼드 래플스 경의 이름을 본떠 라플레시아란 이름이 생겼다. 국제꽃박람회 등에서도 항상 인기를 끄는 꽃이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