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문재인 정권 심판은 대의, 가치 공유하는 보수세력들 함께해야"

  • 김진선 기자
  • 2020-01-10 13:49:41
  • 정치일반
황교안 '문재인 정권 심판은 대의, 가치 공유하는 보수세력들 함께해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대학교 종합교육관에서 열린 ‘2020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것이 대의(大義)”라는 말로 보수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황 대표는 10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경남도당 신년인사회를 마친 후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부분을 잘 막아내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힘을 모아가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통합 파트너인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을 두고 ‘백의종군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는 것에는 “지금은 우리와 가치를 공유 하는 보수 정치 세력들이 함께 해야 한다”며 “그 가치를 분명히 지키고 유지하자는 측면에서 (유 의원과) 함께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 중진들이 영남권에서 출마하려 하는 움직임에는 “ 당에 많은 기여를 하신 분들이 총선에서 전략적 요충지로 많이 진출해서 전체적으로 우리 당이 승리하는 데 이바지해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재차 험지 출마를 요구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