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종합] ‘지푸라기라도..’ 전도연X정우성 역대급 만남 “ 첫 경기부터 올스타전”
[종합] ‘지푸라기라도..’ 전도연X정우성 역대급 만남 “ 첫 경기부터 올스타전”

윤여정, 전도연, 정우성 등 충무로 대표 배우들의 역대급 만남으로 화제가 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인간 군상들의 이어달리기 같은 특별한 재미를 자신했다.

13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배우 전도연, 정우성,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 김용훈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일본 소네 케이스케의 동명의 소설이 원작이다. 원작 소설은 인간의 내면에 자리한 공포와 욕망을 미스터리적 트릭과 느와르 색채로 생동감 있게 그려내며 국내외 독자들을 사로잡은 바 있다.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정만식, 진경, 신현빈, 정가람까지 8인 배우들이 출연한다. 김용훈 감독은 “데뷔작부터 레전드 배우분들과 함께하게 돼 영광이다. 첫 경기부터 올스타전을 치르는 기분”이라면서 감격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제 부족함이나 빈 곳을 배우분들이 꽉 채워주셨다. 같이 작업하는 내내 놀라움의 연속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웰메이드 미스터리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한 작품이다. 김용훈 감독은 이번 작품으로 첫 상업 영화 데뷔에 나섰다. 그는 “원작 소설의 독특한 구조가 소설에서만 허용되는 구조라서 영화적으로 어떻게 바꾸냐가 관건이었다. 뼈대를 다시 세우는 작업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캐릭터적으로는 좀 더 인물들이 평범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캐릭터가 많이 나오는 영화라 캐릭터 한명을 설명해주기엔 물리적으로 어려웠다. 그래서 미술감독님과 그런 것들을 공간으로 표현하고자 해 공간을 캐릭터화하려고 했다. 공간을 통해서 인물들이 어떻게 살아왔고 지금 심리가 어떤지 보여지길 바랐다. ”라고 설명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들과 라이징 스타들의 만남으로 화제가 됐다. 먼저 배우 전도연은 과거를 지우고 새 인생을 살기 위해 남의 것을 탐하는 술집 사장 연희 역으로 역대급 센 캐릭터를 선보인다. 정우성은 사라진 애인 때문에 사채 빚에 시달리는 공무원 태영으로 분했다. 윤여정은 이번 작품에서 중만(배성우)의 어머니 순자 역할을 맡았다. 외면하고 싶은 현실 속에서 기억을 놓아버렸지만 결정적인 순간에는 원하는 것을 지키려는 인물로 열연한다.

전도연은 “ 뻔한 범죄물, 장르물일 수도 있었는데 극적인 구성이 신선했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또한 전도연은 “강렬하고 거친 캐릭터들 사이에서 ‘연희’는 가장 유연한 인물이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해, 저는 최대한 힘 빼고 자연스럽게 연기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한동안 큰 주제를 던지는 영화들이 많았는데 우리 영화는 인간이 물질 앞에 얼마나 궁핍할 수 있는지 처절하게 보여준다. 그런 내용이 흥미로웠다. “고 영화의 매력지점을 언급했다.

이어” 제가 맡은 태영은 허당이다. 때묻은 강아지인데 본인이 밀림의 사자인 줄 안다. 통제력 착각에 빠져서 원래 나쁜 짓을 못하는 인간인데 그걸 완벽하게 할 수 있다고 믿는 인간이다“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배우들은 입을 모아 “전도연이 출연한다는 이유만으로” 출연을 마음 먹었다고 밝혔다. 윤여정 역시 “전도연이 이 작품을 추천해 출연했다. 전도연이 캐스팅 디렉터였다”라고 폭로하기도.

함께 첫 호흡을 맞춘 정우성은 “이 작품을 선택한 가장 중요한 이유는 전도연이라는 배우였다. 촬영에 임할 때 반가운 마음이 컸고, 짧은 시간 동안 서로에 대한 신뢰감을 가질 수 있었다”고 극찬했다.

이어 김용훈 감독은 “윤여정 선생님이 등장할 때 그 순간만으로도 아우라가 느껴지더라. 시나리오 리딩 시작할 때도 선생님의 목소리가 느껴지는 순간 고개가 숙여지는 느낌이었다”라고 감탄했다.



인간 군상들의 이어달리기 같은 영화다. 김 감독은 “우리 영화를 운동으로 치면 이어달리기 같은 영화다. 한 사람이 쭉 끌고가는 게 아니라 각 인물들이 바통 터치하듯 이야기가 전개된다. 400미터 계주 경기를 보는 것처럼 관람하시면 훨씬 재밌을 것 같다. ”라고 관전포인트를 짚었다.

정우성 역시 “감독님이 말씀하셨듯 인간 군상들의 이어달리기 같은 영화다. 저 또한 다른 캐릭터들이 어떻게 치열하게 달리는지 빨리 확인해보고 싶다. ”고 밝혔다.

한편,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2월 12일 개봉한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7 14:33:5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