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文 "남북 최대한 협력 필요" 강조했지만...美와 갈등 우려

[文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접경지협력·개별관광 시사
한미훈련 유예 뜻도 내비쳐

文 '남북 최대한 협력 필요' 강조했지만...美와 갈등 우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의를 요청하는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남북문제에 대해 “북미 대화만 쳐다보는 게 아니라 남북 간 할 수 있는 최대한의 협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의 노골적인 통미봉남 기조와 미국의 대북제재 강화 분위기에도 남북 교류협력 사업 추진을 통해 북미 대화의 동력을 살려내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북미가 대화의 문을 닫지는 않았지만 미국 대선 국면이 시작되면 비핵화 협상을 위한 시간적 여유가 없는 만큼 “이 시점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남북관계를 발전시킨다면 그 자체로도 좋고 북미 대화에 좋은 효과를 미치는 선순환 관계를 맺게 된다”고 강조했다.

文 '남북 최대한 협력 필요' 강조했지만...美와 갈등 우려
2018년 9월19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형모니터에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문 서명식을 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모습이 나오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에 위반되지 않는 교류협력 사업을 일일이 나열하는 등 말이 아닌 구체적인 행동에 나설 가능성을 시사했다. 문 대통령은 “접경지역 협력도 할 수 있고 개별관광은 국제 제재에 저촉되지 않기 때문에 충분히 모색될 수 있다”며 “도쿄올림픽 공동입장, 단일팀 구성뿐만 아니라 2032년 올림픽의 남북 공동 개최도 이미 합의한 사항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협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한미연합훈련 유예가 남북 대화의 물꼬를 텄다고 평가하며 북미 대화의 재개를 위해 오는 3월 예정된 한미 키리졸브 훈련을 유예할 뜻도 내비쳤다.

文 '남북 최대한 협력 필요' 강조했지만...美와 갈등 우려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2018년 6월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싱가포르=연합뉴스

하지만 정부가 미국보다 북한에 치우친 노선을 강행할 경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대북제재를 강조하고 있는 미국과의 관계는 껄끄러워지게 된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구상이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등 한미 간 안보 현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남성욱 고려대 교수는 “문 대통령이 남북관계 진전에 속도를 내면 한미관계에 영향을 미치고 방위비 협상에도 영향을 준다”며 “미국이 물밑에서 우회적으로 압박을 가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직후인 14일(현지시간) 한미는 ‘호르무즈해협 파병’ ‘방위비 분담금 협상’ ‘북핵 문제’ 등 양국 간의 중요 안보 현안을 풀기 위한 외교장관회담과 방위비 분담금 협상 6차 회의를 연이어 진행한다.

文 '남북 최대한 협력 필요' 강조했지만...美와 갈등 우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지난해 12월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한편 문 대통령은 장기화하고 있는 한일갈등에 대해 “한일 간 대화가 더 속도 있게 촉진됐으면 하는 생각”이라며 대화를 통한 해결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일갈등의 근본원인이 된 일제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 “가장 중요한 부분은 피해자들의 동의를 얻는 해법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한일 변호사 및 민간단체들이 제안한 한일 공동협의체 구성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화를 통한 한일갈등 해법을 제시한 가운데 한미 및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수행하기 위해 방미 중인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일 국장급 협의를 열고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