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도심 흉물 창동 민자역사, 이번엔 회생 성공할까

회생계획안 3월 법원 제출하기로
채권 규모 커 매각 쉽지 않을수도

  • 김흥록 기자
  • 2020-01-19 17:07:46
  • 정책·제도
도심 흉물 창동 민자역사, 이번엔 회생 성공할까

10년째 공사가 중단된 채 방치된 창동민자역사가 회생 재도전에 나섰다.

19일 서울회생법원과 서울시 의회 등에 따르면 창동민자역사 시행사인 창동역사는 오는 3월 18일 서울회생법원에 창동민자역사 회생계획안을 제출한다. 창동역사는 지난해 10월께 법원에 기업회생을 신청했으며 법원 측은 11월 27일 회생절차를 개시했다. 현재 채권자 조사 절차가 진행 중이다. 회생법원 측은 “구체적인 회생계획은 오는 3월 계획안에 담기게 된다”며 “현재로서는 다시 한번 창동민자역사의 매각을 추진하는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창동민자역사의 매각 주관사는 삼일회계법인이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창동민자역사의 회생시도는 이번이 두 번째다. 창동역사는 지난 2018년 1월 회생법원에서 첫 회생절차 개시를 진행해 HDC현대산업개발을 우선협상 대상자로 정했다. 하지만 매각성사 단계까지 이르지 못하고 지난해 7월 결국 중단됐다. 서울시 입장에서도 창동민자역사의 회생절차의 성공 여부는 중요하다. 대표적 도심 흉물이지만 뾰족한 처리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어서다.

업계에서는 이번 회생절차 재개를 놓고 회의적인 시각이 우세하다. 업계 한 관계자는 “채권 최고액이 5,000억원 규모로 크고, 수분양자도 907명에 이르러 합의가 쉽지 않을 것”이라며 “현대산업개발 정도 규모의 대기업도 처리가 힘든 규모의 채권인 만큼, 인수 주체가 선뜻 나설 지 의문”이라고 했다. 창동민자역사는 2007년 착공 후 시행사 측의 횡령·배임 등의 문제로 자금난을 겪다 2011년 11월 공사가 중단된 이후 10년째 방치돼 있다./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도심 흉물 창동 민자역사, 이번엔 회생 성공할까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