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구해줘 홈즈' 박나래, 칭찬 세례부터 철통 방어까지..팀장 역할 톡톡

  • 김주원 기자
  • 2020-01-20 07:50:27
  • TV·방송
개그우먼 박나래가 2020년 첫 승을 거두며 3연패 탈출의 기쁨을 맛봤다.

'구해줘 홈즈' 박나래, 칭찬 세례부터 철통 방어까지..팀장 역할 톡톡
사진=MBC ‘구해줘 홈즈’

어제(19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는 암투병 중인 어머니의 간병을 위해 이모와 세대를 합치려는 두 가족을 위한 매물 탐색이 그려졌다. 의뢰인 가족은 방 네 개 이상에 병원에서 가까울 것, 산책할 공원이 있을 것, 반려동물을 위해 마당이나 발코니가 있을 것, 매매나 전세 2억 7천만 원 이하일 것을 조건으로 내세웠다.

박나래의 복팀은 장동민과 황제성을 내세워 본격적인 매물 탐색에 나섰다. 먼저 두 사람이 찾은 집은 대전 보문산이 보이는 숲세권의 집이었다. 복층 구조에 탐스러운 채광이 특징인 집이었지만 생각보다 작은방 크기와 부족한 수납공간이 아쉬움을 남겼다. 여기에 덕팀의 공격이 쏟아지자 박나래는 “병원에서 10분 거리”를 강조하며 철통 방어에 나섰다.

하지만 덕팀의 반격에 박나래의 철벽이 무너졌다. 김나영과 붐이 소개한 금산의 전원주택은 박나래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 정도로 아름다움을 자랑했다. 무엇보다 부엌에 딸린 야외 테라스가 나래바 주인장의 정신을 쏙 빼놓기에 충분했다. 박나래는 “저 집은 내 집이다!”라고 외치며, “저 집이 펜션이라면 1년에 2번은 찾아갈 것”이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그러나 박나래의 복팀에겐 비장의 카드가 있었다. 마지막으로 복팀이 소개한 대전 서구의 빌라는 2층 구조의 커다란 크기를 자랑했다. 비록 오래된 연식의 집이었지만 큰 비용을 들인 리모델링으로 5인 가족이 1인 1방이 가능했으며, 독립된 현관문으로 부모님과 자녀가 프라이빗한 생활을 할 수 있다는 점에 박나래는 엄지를 치켜세웠다.

오랜만의 쿨매물에 반색한 박나래는 덕팀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으며 승리 예감을 만끽했고, 결국 3연패의 사슬을 끊어내며 2020년 첫 승의 쾌거를 안았다.

이처럼 박나래는 복팀의 리더로서 상대편의 맹공에 철벽 디펜스를 펼치는가 하면, 상대의 선전에는 진심 어린 박수와 함께 본심을 드러내는 등 웃음까지 더하며 ‘구해줘 홈즈’의 MC로 맹활약했다.

한편, 박나래는 MBC ‘구해줘 홈즈’ ‘나 혼자 산다’ tvN ‘도레미마켓‘ ’코미디 빅리그‘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며 최고 대세 개그우먼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