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맥그리거, 세로니에 40초 TKO승…다음 상대는 하빕?

  • 추승현 기자
  • 2020-01-20 09:32:26
  • 스포츠
맥그리거, 세로니에 40초 TKO승…다음 상대는 하빕?
/ 사진=연합뉴스

15개월 만에 돌아온 옥타곤의 ‘악동’ 코너 맥그리거(32)가 도널드 세로니(37)를 상대로 승리하며 화려한 복귀전을 치렀다. 맥그리거의 다음 상대는 누가 될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9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UFC 246’ 메인이벤트 웰터급 경기가 열린 가운데 맥그리거가 세로니를 1라운드 40초 TKO(Technical Knockout)로 제압했다.

맥그리거는 1라운드 경기 시작과 동시에 중앙으로 달려들어 펀치와 왼발 니킥을 날렸다. 이어지는 클린치 상황에서 맥그리거는 어깨로 세로니의 안면을 가격했다. 곧이어 맥그리거는 하이킥으로 세로니의 턱을 적중시켰고, 균형을 잃은 세로니에게 수차례 펀치를 퍼부어 경기를 끝냈다.

이로써 맥그리거는 UFC 역사상 페더급, 라이트급, 웰터급에서 모두 KO승을 거둔 첫 번째 파이터가 됐다. 경기를 마친 맥그리거는 “나는 오늘 밤 역사를 만들었다”고 외치며 승리를 만끽했다.

맥그리거의 화려한 복귀에 그의 다음 경기 상대에 관심이 쏠렸다. 격투기 팬들은 맥그리거와 하빕의 재대결에 기대를 내비치고 있다. 2018년 10월 라이트급 타이틀을 놓고 펼쳤던 두 사람의 경기는 하빕의 승리로 끝났다.

UFC 대표 데이나 화이트 역시 하빕과의 재대결을 고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오늘 경기는 맥그리거와 하빕의 경기로 가는 하나의 과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맥그리거가 당장 경기가 가능한 체급으로 웰터급의 카마루 우스만(33), 호르헤 마스비달(35) 등이 거론되고 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