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국내서 '우한 폐렴' 또 확진…정총리 "공항 검역 빈틈없어야"

설 연휴 인천공항 검역 현장 직접 점검

"검역인력 부족하면 안돼…필요 조치해야"

두번째 확진환자는 우한서 귀국 50대 남성

오후 3시 서울청사서 긴급관계기관회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검역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연합뉴스




24일 인천국제공항 입국 통로에서 방역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에 따른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설 명절 연휴 첫날인 24일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현장 점검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했다. 정 총리는 명절에도 비상 검역에 나선 검역관들을 격려하면서 빈틈 없는 검역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및 현장 검역 책임자 등과 함께 인천공항 현장 검역태세를 점검했다.

정 총리는 제1여객터미널 검역대에서 체온측정·건강상태질문서 수거·입국장 소독 업무 등을 먼저 살펴본 후 “인력이 부족하면 일이 소홀히 될 수 있다”며 “필요한 조치를 적시에 취해서 검역량이 많이 늘어나도 제대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 총리는 “(지난 20일 확진된) 1호 환자와 오늘 아침에 확진된 환자의 사례를 볼 때 검역 체계가 잘 작동했다고 판단이 된다”며 “앞으로도 검역에 빈틈이 없도록 철저히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현장 점검에 이어 이날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관계기관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명절이지만 비상 상황인 만큼 복지·행안·외교·법무·문체·국토부 장관과 국무조정실장, 경찰청·소방청장, 국무2차장, 질병관리본부장, 12개 시도 자치단체장이 회의에 참석해 우한 폐렴 환자 발생 및 대응 조치 현황을 점검한다. 앞서 정 총리는 지난 20일 국내 1호 환자가 나오자 철저한 매뉴얼 이행과 관계 부처 및 지자체의 긴밀한 협력, 투명한 대국민 정보 공개 등을 지시한 바 있다. 또 지난 23일 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도 “과하다 싶을 정도로 대응해야 확산을 차단할 수 있다”고 철저한 대응을 당부했다.



■우한서 귀국한 50대 한국인 남성 확진

한편 ‘우한 폐렴’ 진원지인 중국 우한이 전일 도시 봉쇄령을 내리는 등 초강수를 뒀지만 뒤늦은 대응에 우한 폐렴은 중국 각지는 물론 세계 여러 나라에서 확진 사례가 나오며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가능성에 대한 공포를 키우고 있다.

이날 국내 두 번째로 확진 된 환자는 중국 우한에서 근무하다 귀국한 한국인 남성(55)으로 알려졌다. 이 환자는 그동안 검역 과정에서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돼 보건 당국의 모니터링을 받아 왔다. 능동감시는 보건당국이 환자와 마지막 접촉일부터 14일 동안 1일, 2일, 7일째 유선으로 연락해 호흡기 증상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또 보건 당국은 두 번째 확진 환자가 나옴에 따라 이 환자와 접촉 했을 가능성이 있는 동일 항공편 이용 승객 및 승무원, 검역소 직원, 가족 등에 대한 역학 조사도 진행 중이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초생달과 바구지꽃과 짝새와 당나귀가 그러하듯이
그리고 또 '프랑시쓰 쨈'과 도연명과 '라이넬 마리아 릴케'가 그러하듯이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