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고소 당하는 것 두렵지 않다"…'민주당 인재' 원종건 '데이트폭력' 폭로 일파만파

  • 김경훈 기자
  • 2020-01-28 08:06:09
  • 사회일반

원종건, 영입인재, 민주당, 데이트폭력, 미투, 성관계동영상

'고소 당하는 것 두렵지 않다'…'민주당 인재' 원종건 '데이트폭력' 폭로 일파만파
민주당 영입인재 2호 원종건씨/연합뉴스

2호 인재로 더불어민주당에 영입된 원종건씨(27)에 대한 ‘데이트폭력’ 의혹이 각종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되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27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느낌표 눈을 떠요에 출연했던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의 실체를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원씨의 과거 여자친구라고 자신을 소개한 게시자는 “모두 경험을 바탕으로 한 100% 사실”이라고 전제한 뒤 “원씨와 1년 가까이 교제하면서 지켜본 결과 그는 결코 페미니즘을 운운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작성자는 “원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노리개 취급해 왔고, 여혐(여성 혐오)과 가스라이팅(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지배력을 강화하는 행위)으로 저를 괴롭혀 왔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이어 “원씨가 강제로 성관계를 시도했음을 증명하는 사진”이라며 하반신 사진과 카카오톡 대화 캡처 사진도 함께 올렸다.

그는 또 “성관계동영상 촬영도 수차례 요구했다. 제가 그것만큼은 절대 용납 못 한다고 거절하면 ‘그럼 내 폰으로 말고 네 폰으로 찍으며 되잖아’라고 말하면서 계속해서 촬영을 요구했다”면서 “어느 날 침대에 놓여 있던 제 휴대폰으로 제 뒷모습과 거울에 비친 자기 나체를 촬영하기도 했다”고도 했다.

작성자는 아울러 “명예훼손으로 고소 당하는 거 전혀 무섭지 않다. 제가 말한 사건들은 증거자료와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쓴 명백한 사실이기 때문에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면 본인의 만행을 인정한다는 의미가 된다”며 “공인이 아니어도 충분히 비판받아 마땅한 사건인데 이대로 묻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폭로 이유를 설명했다.

현재 이 글은 카카오톡 등 SNS를 통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는 원씨 영입을 재검토하라는 글이 수백건 이어지고 있는 상태다.

민주당은 파장이 커지자 사실관계 확인에 나서는 한편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당 관계자는 “본인 이야기를 들어야 하는데 아직 연락이 없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성일종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만약 (폭로한) 내용들이 모두사실이라면 원씨는 여성을 성 노리개로밖에는 여기지 않는 파렴치한”이라면서 “민주당은 즉각 원씨 영입을 철회하고 대한민국 여성들에게 석고대죄하라”고 말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