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가수 유이 아버지' 김성갑 전 코치 사칭한 상습사기범에 징역형
넥센 2군 감독 시절 김성갑 전 SK와이번스 수석코치. /연합뉴스




한 50대 남성이 가수 겸 배우 유이의 아버지인 프로야구 김성갑(58) 전 SK와이번스 수석 코치를 사칭해 상습사기 범행을 저지른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30일 인천지법 형사3단독 정병실 판사는 상습사기 혐의로 기소된 A(58)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정 판사는 “피고인은 범행을 모두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출소 직후부터 2개월 동안 8차례나 사기 범행을 저질렀고 피해가 복구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실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14일부터 같은 해 10월 30일까지 인천시 중구의 한 가방 판매점 등지에서 업주들로부터 8차례 현금 80여만원과 시가 31만원 상당의 의류 등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김 전 코치를 사칭해 “중학생들을 후원하기 위해 단체로 가방을 주문하겠다”며 “근처에서 SK와이번스 선수단이 식사를 하고 있는데 식비를 빌려달라”는 말로 업주들을 속였다.

김 전 코치는 1985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해 1995년 은퇴한 야구선수 출신으로 유이의 아버지로도 유명하다.

앞서 지난해 9월 자신의 아버지를 사칭한 사기 피해 사례를 접한 유이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제 가족도 너무 놀란 상황입니다. 제발 저의 아빠를 사칭하시는 분 멈춰주세요. 아니 직접 가셔서 돈도 갚으시고 사과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범죄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한편 A씨는 2018년 1월 상습사기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는 등 사기 전과 12범으로 확인됐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5 16:33:0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