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내칼럼

[동십자각] 신종코로나와 집값 급등의 오버랩

박현욱 여론독자부 차장

  • 박현욱 기자
  • 2020-02-06 17:08:19
  • 사내칼럼
[동십자각] 신종코로나와 집값 급등의 오버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맹렬한 확산과 지난해 맹위를 떨친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전혀 연결될 것 같지 않은 두 모습이 묘하게 겹친다. 만약 상관계수를 계산한다면 두 변수 움직임이 완전히 같음을 뜻하는 1로 수렴되지는 않더라도 ‘제로’는 넘는 수준일 듯하다.

신종 코로나는 국내 경제에 드리워진 먹구름이다. 지난해 말 중국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 사태가 점화되기 직전까지 거세게 타올랐던 서울 아파트값도 서민 가계에 부담을 주고 소비심리를 움츠러들게 했다는 점에서 닮았다.

4·15 총선 유권자의 표심에는 이미 이 두 가지가 자리 잡고 있다. 사실상 서울 아파트를 사지 말라는 경고장을 날린 12·16대책 이후 주택 거래급감이 오래 지속되면 경기에 미칠 악영향을 걱정할 수밖에 없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 확산은 엎친 데 덮친 격이다. 자영업자·소상공인과 서민들의 비명소리가 커진다. 표심을 외면할 수 없는 정부와 집권당의 선택지는 줄어든다. 혹시 대출억제 완화책이나 경기부양 카드가 쓰이게 된다면 결국 아파트 가격이 다시 오르지 않겠느냐는 기대와 우려가 뒤섞인 전망이 지금 시장에서 스멀스멀 나오는 이유다.

공교롭게도 정부가 연이어 전쟁을 선포한 상대들이 서로 얽혀 있다. 시차를 둔 습격은 경제는 물론 공동체 결속에도 치명적이다. 서울 아파트값은 무주택자나 지방 거주자의 상대적 박탈감과 지역·계층 간 반목을 불러왔다. 여기에 더해 신종 코로나가 우리 공동체 안에 다른 사람을 혐오·의심하는 배격의 바이러스 확산에 기름을 붓는 게 아닌지 우려스럽다.

유일한 해결책이 조기 진압이라는 점은 확실하다. 전염병은 잡히기 마련이다. 누구도 부정하지 않는다. 과거 사스나 메르스 때도 창궐의 끝을 봤다. 다만 시간이 문제이고 근본적 원인 규명과 해결 의지가 관건이다.

근시안적 접근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저금리 기조에서 언제든 집값이 뛸 수 있고 모여 사는 이상 전염병은 피할 수 없다. 문제의 발원을 따지면 두 가지가 또 만난다. 인구 집중이다. 지난해 말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 인구를 넘어섰다. 30년 후에는 인구 감소와 상관없이 수도권 인구가 전체 인구의 60%를 넘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몰릴수록 서울 아파트값은 오르고 경기 외곽으로 밀려난 서울 출퇴근자들은 더욱 늘어난다. 정주(定住) 여건의 양극화는 필연적이고 신종 바이러스가 나올 때마다 아웃브레이크(집단발병) 공포에 떠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중장기 분산정책이 필요하다. 분산을 유도할 비수도권 일자리와 생활·교육여건 개선 등은 필수적이다. 물론 비용에 대한 사회적 합의는 거대도시에 사는 대가를 기꺼이 치르는 사람들 몫이다.
hw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