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제시카송·짜파구리·포스터까지…'기생충'이 오스카에 남긴 것들
‘기생충’ 속 제시카송 악보. /사진제공=CJ ENM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수상하면서, 영화를 더욱 빛나게 한 제시카송, 짜파구리, 포스터에도 관심이 몰리고 있다.

첫 번째는 ‘기생충’ 속 기정(박소담)이 부른 ‘제시카 송’이다. ‘제시카 송’은 기정과 기우(최우식) 남매가 박 사장네 초인종을 누르기 전에 가상의 인물 ‘제시카’ 프로필을 외우기 위해 ‘독도는 우리 땅’을 개사해 부른 노래다. 영화에서는 불과 네 마디 였지만, SNS와 인터넷에서 ‘밈’(Meme·유행 요소를 응용해 만든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자리 잡으며 화제가 됐다.

이 인기에 힘입어 북미 배급사 네온은 ‘제시카송’ 영상을 공식 SNS에 올리기도 했다. 영상에서 박소담은 “초인종 노래를 배우고 싶은 분들께 이 노래를 바친다”면서 극 중 노래를 다시 불렀다.

‘기생충’ 우리말 대사를 영어로 번역한 달시 파켓은 “미국 극장에서 관객들이 가장 크게 웃을 때가 기정이 ‘제시카송’을 부를 때”라고 전한 뒤 “한국 사람은 외우기 위한 그런 방법을 잘 알고 있는데, 미국 사람들은 잘 모르니까 오히려 더 신선하게 반응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제시카송’ 영어 문구인 “Jessica, Only child, Illinois, Chicago”가 적힌 티셔츠와 머그잔이 등장하기도 했다. 영화 속 네마디는 봉 감독이 직접 개사했고, 극 중에는 등장하지 않는 나머지 2절과 3절 가사는 ‘기생충’ 시나리오 작업에 참여한 한진원 작가가 썼다.

두 번째는 영화 속 충숙(장혜진)이 급하게 요리해 만든 ‘짜파구리’다. 박사장의 아내 연교의 전화를 받은 충숙은 한우를 넣은 짜파구리를 만들었다.

지난해 10월 봉감독은 미국 할리우드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특정 브랜드를 언급하기는 좀 그렇지만, 한국에선 저렴하면서도 아이들에게 인기 있는 인스턴트 누들 두 가지를 섞은 것”이라며 “부잣집 애들도 ‘애는 애’라는 걸 보여주려고 삽입한 장면이다. 그런데 부잣집 엄마는 그 위에 부자다운 ‘등심’ 토핑을 얹은 거다. 그 부분은 내 창작”이라고 짜파구리를 넣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기생충’ 프랑스 포스터. /사진제공=CJ ENM


마지막으로 화제가 된 것은 각기 다른 문구가 들어간 해외 포스터다. ‘기생충’은 지금까지 40여개국에서 개봉했고, 포스터도 각양각색이었다. 프랑스와 스위스, 독일 등지에서는 김상만 감독이 디자인한 기존 포스터에 ‘침입자를 찾아라’라는 문구를 넣었다. 홍콩과 마카오는 기존 포스터에 ‘상류기생족’이라는 제목과 함께 ‘가난이 막다른 길은 아닐 수 있다’라는 카피를 넣었다. 일본에서는 ‘반지하의 가족’이라는 부제를 붙였다.

아트 포스터들도 SNS에서 눈길을 끌었다. 프랑스 배급사 조커스 필름은 미국 골든 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을 축하하며 아티스트와 협업한 포스터를 공개한 바 있다. 기택네 반지하 집과 박 사장 집이 한 건물의 아래층과 위층으로 표현했다.

네온이 현지 개봉 후 공개한 아트 포스터를 보면 기택 머리 부분에는 박 사장 집이, 몸통 부분에는 반지하 동네가 거꾸로 들어가 있다.

‘기생충’ 영국 아트 포스터. /사진제공=CJ ENM


또 영국 배급사는 박 사장 집 곳곳을 9개 화면으로 분할한 포스터를 선보였는데, 테이블 밑에 오스카상 트로피를 숨겨놓은 재치를 보여줬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7 12:58:5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