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북미·亞 넘어 유럽까지...진격의 韓영화

'남산의 부장' '스윙키즈' 등
'기생충' 효과에 흥행 청신호

  • 연승 기자
  • 2020-02-12 14:24:20
  • 문화 33면
북미·亞 넘어 유럽까지...진격의 韓영화
영화 ‘남산의 부장들’

북미·亞 넘어 유럽까지...진격의 韓영화
영화 ‘스윙키즈’

북미·亞 넘어 유럽까지...진격의 韓영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아카데미상을 휩쓴 ‘기생충’이 세계 극장가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키면서 현재 해외에서 개봉 중이거나 개봉을 앞둔 한국 영화들의 흥행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그동안 한국영화는 동남아시아가 주요 시장이었지만, ‘기생충’ 이후 북미를 비롯해 유럽에서도 ‘K-무비’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기 때문이다.

국내에서 460만 이상을 동원하고 있는 ‘남산의 부장들’은 최근 미국과 캐나다에서 개봉해 현지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독일·오스트리아·스위스·싱가포르·대만·일본 등 12개 국에도 수출된 상태다. 배급사인 쇼박스(086980) 측은 “아무래도 ‘기생충’의 북미의 커다란 관심에 힘입어 ‘남산의 부장들’에 대한 기대감도 높은 게 사실”이라고 전했다.

한 달 넘게 ‘기생충’의 흥행이 이어지고 있는 일본에서는 오는 21일 ‘스윙키즈’(배급사 NEW(160550))가 개봉한다. 이 영화는 국내에서는 2018년에 개봉한 작품으로, 한국 전쟁이 배경이다. 아이돌 그룹 엑소의 디오(도경수)가 출연한 데다 ‘기생충’의 후광효과까지 더해져 개봉 전부터 ‘스윙키즈’에 대한 일본 내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국내에서도 개봉을 앞둔 전도연·정우성 주연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홍콩, 태국, 미주, 프랑스 등 80개 국에 선판매가 됐지만 최근 들어서는 독일, 스페인 등 유럽 바이어도 구입 문의가 쇄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20일부터 3월1일(현지시간)까지 열리는 베를린 영화제의 필름 마켓 시장에서 한국영화에 쏠리는 주목도도 예전과 비교할 수 없이 높아졌다. 한국 영화들이 북미를 비롯해 유럽에 소개되는 기회지만 그동안 한국영화는 비주류에 머물렀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영화업계에 따르면 최근 분위기는 전혀 다르다. 한 영화시장 관계자는 “그동안 베를린 영화제를 비롯해서 해외 영화제 필름 마켓 시장에 가면 한국영화는 그다지 주목을 받지 못했다”며 “그러나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 이후 베를린 영화제 내 필름 마켓인 EFM(European Film Market)에서 상당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연승기자 yeonv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