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증시정책
에스제이케이, 회계처리기준 위반으로 5,000만원 과징금·과태료

이연법인세 부채 누락하고 연구개발지출 개발비로 인식

금융위원회




코스닥 상장사 에스제이케이(080440)가 회계처리기준 위반해 재무제표를 작성, 금융당국으로부터 과징금 및 과태료 부과조치를 받았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12일 열린 제3차 정례회의에서 관련법 위반 혐의로 에스제이케이에 과징금 2,360만원과 과태료 2,500만원을 부과하고 1년간 감사인지정 조치를 내렸다.

금융위에 따르면 에스제이케이는 지난 2013년~ 2014년 기간 중 공장용지와 건물 등의 재평가에 따라 발생한 33억원 규모의 이연법인세부채를 재무제표에 누락하는 방식으로 자기자본을 과대계상했다.



또 이 기간 유상사급거래에 대해 순액으로 회계처리 하여야 함에도 이를 총액으로 인식함으로써 매출액 및 매출원가, 매출채권 및 매입채무 등을 과대계상했고, 개발비(자산) 인식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연구개발 관련 지출금액을 개발비로 인식하여 자기자본 및 당기순이익을 과대계상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밖에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던 특수관계자와 거래 관계에 있으면서도 재무제표상 특수관계자와의 거래 주석사항에 관련 거래를 누락한 사실도 확인됐다.

금융위는 에스제이케이의 감사를 맡은 이지회계법인에도 손해배상공동기금 추가적립 10%와 1년간 에스제이케이감사업무제한 조치를 내렸다. 담당 공인회계사에게는 1년 에스제이케이감사업무를 제한하고 직무연수 4시간을 받도록 했다.

한편, 신한회계법인과 삼덕회계법인은 동일이사 교체의무 위반으로 각 회사별 손해배상공동기금 추가 적립 30%와 당해 회사 감사 2년간 제한 조치를 받았다. 이들은 관련법이 주권상장법인의 연속하는 3개 사업연도에 대한 감사업무를 한 이사는 그 다음 연속하는 3개 사업연도의 모든 기간 동안 해당 회사의 감사업무를 하게 할 수 없음에도 이를 위반하고 감사업무를 맡겼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증권부 양사록 기자 sarok@sedaily.com
미래를 열 기술. 의료기술과 IT기술을 꾸미는 말입니다.
의료기술과 IT기술이 있는 현장은 언제나 이를 좇는 혁신가들의 열기로 뜨겁습니다.
산업 현장을 채우는 미래 기술과 사람의 열기를 공유하는 곳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5 08:29:1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