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인터뷰] 라미란의 무기 “솔직함”

영화 ‘정직한 후보’ 주상숙 역
“코미디가 제일 힘들어“

  • 정다훈 기자
  • 2020-02-14 14:36:43
  • 영화
영화 ‘정직한 후보’ 주역으로 돌아온 배우 라미란이 까칠한 정치이슈들마저 유쾌한 웃음이라는 무기로 둥글게 담아내는 저력을 선보였다.

최근 삼청동에서 만난 라미란은 “일상에서 웃을 일이 많이 없는데, 저희 영화를 보고 잠시라도 웃고 가실 수 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에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김무열은 “라미란 누나가 영화를 볼 때 입을 풀고 보시라고 말씀하셨는데, 저는 웃느라 입이 아플 수 있으니 영화 보기 전에 ‘입을 풀어주세요’ 란 주의 멘트를 드리고 싶다”고 거들었다.

[인터뷰] 라미란의 무기 “솔직함”

작품 속에서 속시원한 웃음을 선사한 라미란이지만, 정작 주연배우는 “코미디가 제일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지난해 ‘걸캅스’에 이어 원톱 주연을 맡은 라미란은 “주연이란 자리보다는 코미디라는 장르적인 것이 더 부담이 더 됐다. 코미디여서 ‘너무 힘든데’라는 생각을 했다. ”고 말했다.

어떤 작품을 준비하던지 항상 스스로를 의심하고 객관적으로 보고자 한다는 라미란은 “완성된 작품을 보면 간혹 절망할 때도 있다”고 말하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코미디 현장이 더 화기애애할 것 같지만, 실제로 현장은 살얼음판이었다고 한다. 어떻게 하면 웃음을 유발할 수 있을지, 정말 많은 이야기들을 치열하게 나눴다. 톤 조절은 물론 아이디어 역시 다양하고 주고받았다.

영화 속에서 주상숙이 가발을 쓰는 장면은 라미란의 아이디어였다. 실제 국회의원의 헤어스타일을 보면, 단발이 대세이다. 이걸 관찰한 라미란은 “주상숙이 거짓말을 못 하게 됐을 때 가발을 벗는 게 어떠냐고 하니 감독님이 너무 좋아하셨다”고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코미디 최적화 배우라는 수식어에 대해서는 ”편견이라고 생각한다“며 애써 손을 가로저었다. 그는 “매번 매씬이 웃기길 바라는데 배우 입장에서는 아주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말 피를 말리는 것 같다”는 말도 빼놓지 않았다.

“코미디가 액션 보다 힘든게 사실이다. 어디서 웃을지도 모르고, 정답이 없지 않나. 배우가 어떻게 해야 가장 많은 분들이 확률적으로 즐거워해줄까. 그 누구도 알지 못한다. 정신적으론 그게 더 힘들었던 것 같다.”

지난해 라미란은 tvN ‘막돼먹은 영애씨 17’로 매니아들에게 만족감을 안겨주는가 하면, 여행 버라이어티 ‘주말 사용 설명서’와 관찰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으로 솔직한 매력을 더했다. 또한 첫 주연 영화 ‘걸캅스’로는 시원한 액션을 통해 사회적인 메시지까지 전달했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블랙독’에선 베테랑 입시꾼이자 걸크러시 매력으로 진학부를 이끄는 진학부장 ‘박성순’ 역을 맡아 보통의 선생님들이 고뇌하고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그리며 폭넓은 공감을 안기는 동시에 진정한 교사의 ‘의’(義)가 무엇인지에 대해 곱씹어보게 했다.

성동일 배우와 함께 다작 배우로도 잘 알려진 그는 “전 언제나 연기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자, 제 자신을 쪽을 파는 광대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렇기에 다작 출연에 대해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단다. 스스로를 “예술하는 배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일이 많이 들어올 때 해야죠. 세월이 급변하는데, 큰 꿈을 위해 거절한다는 게 말이 안 된다고 봐요. 제가 예술을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누군가를 예술가형 배우, 생활형 배우라고 구분하기도 하는데, 제가 뭐라고 예술한다고 말하겠어요. 그런 것 보단 내가 이걸로 먹고사니까 직업이 된 거죠. 내 직업으로 먹고 살지 못하면 ‘꿈’이 되겠죠. 이루지 못할 꿈이요. 어쨌든 하고 있고, (연기로)먹고 살고 있으니까요.”

[인터뷰] 라미란의 무기 “솔직함”

[인터뷰] 라미란의 무기 “솔직함”

[인터뷰] 라미란의 무기 “솔직함”

라미란의 연기 비법은 ‘생각을 비우는 것’이다. 그의 표현대로라면 “공부를 해오기 보단, 아무 생각없이 촬영에 임한다”고 한다.

“물론 대사는 다 외워요죠. 그렇다고 해서 이것 저것 생각을 많이 가지고 오지 않아요. 생각이 많아지면 연기를 못해요. 내가 준비해 온 것과 현장은 다를 수 있어요. 상대배우가 다른 호흡을 줄 수 있는데 내가 준비해 온 것만 할 순 없잖아요. 예를 들면 (준비해온)7-2번 연기 해야지. 이렇게 할 수 없어요. 상대 배우에 따라 달라지는게 현장이잖아요. 그래서 거의 비우고 와요.”

배우 라미란의 무기는 ‘솔직함’이다. 그는 “솔직하게 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고 말했다. 꼰대이고 싶지 않아 젊은 친구들과 소통하는 법에 대해 생각하기도 한단다. 영화 속 주인공처럼 거짓말을 못하게 되더라도 “두려움은 별로 없을 것 같다”는 게 그의 주관이다.

“그동안 거짓말을 하면서 살진 않았어요. 잠깐 살더라도 편하게 살아야죠. ‘내가 원하는 게 뭘까’ 생각해보면, ‘나한테도 솔직해지는 것’이라 생각해요. 작품 선택에 있어서도 내게 좋은 작품이 필요한가. 돈이 필요한가. 좋은 사람이 필요한가. 거기에 맞춰서 하는 거죠. 전 그게 부끄럽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안달 복달하지 말고 살아야죠.”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