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靑 게시판 등장한 ‘신천지 강제 해체’ 하루 만에 20만명 돌파

靑 게시판 등장한 ‘신천지 강제 해체’ 하루 만에 20만명 돌파
23일 신천지 교인 1명이 팻말을 들고 대구 북부소방서를 찾아와 소방서 관계자들과 얘기를 나누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배경인 신천지 예수교회를 강제 해체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청원 시작 하루 만에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는 진기록을 세웠다.

청원자는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을 통해 “신천지는 설립 이래 지속적으로 일반 기독교, 개신교 등 타 종교신도들을 비하하고 심지어는 폭력까지 저질렀으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기본적으로 가지는 ‘종교의 자유’를 포교활동이라는 명목 하에 침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헌법 제 20조 1항에서 규정하고 있는 ‘종교의 자유’는 종교를 믿을 권리는 물론 ‘거부’할 권리도 포함한다”며 “무차별적, 반인륜적인 포교행위와 교주 단 한사람 만을 위한 비정상적인 종교체제를 유지하는 행위는 더 이상 정상적인 종교활동이라 볼 수 없으며, 국민 대다수의 자유와 권리를 침해하는 위법행위다”고 강조했다.

청원자는 또 “이번에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 발 코로나19 대구·경북 지역 감염사태 역시 신천지의 비윤리적인 교리와 불성실한 협조태도 때문에 발생한 일이다”면서 “말로는 ‘정부에 협조’하겠다며 선전을 하지만, 언론에서 드러난 사실에 의하면 ‘(질본에서 연락오면) 예배 참석을 안했다고 말하라’ ‘댓글조작 가담하라’ 등등 역학조사 및 방역을 방해하려는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 시민들을 우롱하고 속여가며 반헌법적인 행위를 일삼은 신천지 이제는 해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범정부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신천지 특단 대책’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에서뿐만 아니라 전국의 지자체들이 신천지 시설을 임시폐쇄하고, 신도들을 전수조사하며 관리에 나선 것은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당연하고 불가피한 조치이다”며 “종교활동의 자유를 제약하려는 것이 아니라 지역주민과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것이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신천지 측을 향해서도 “신천지 신도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기도 하다. 신천지교회와 신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도 밝혔다.

이번 청원은 ‘한 달 내 20만 명 이상 동의’라는 답변 요건을 채운만큼 청와대는 이번 청원에 대한 공식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19 확산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중국인 입국을 금지해달라는 내용으로 지난달 23일에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도 전날까지 한 달간 총 76만1,833명의 동의를 받은 채 마감됐다.
/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