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74.6%가 신천지대구교회, 청도 대남병원 관련

  • 추승현 기자
  • 2020-02-24 15:31:28
  • 사회일반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74.6%가 신천지대구교회, 청도 대남병원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에서 발생한 이후 첫 일요일인 23일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출입구 앞에서 보건소 방역팀이 방역작업을 펼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74.6%가 신천지대구교회와 청도대남병원 관련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763명 가운데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456명(59.8%), 청도대남병원 관련 확진자는 113명(14.8%)이라고 발표했다.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에는 신도뿐만 아니라 신도의 가족이나 접촉자들도 포함돼 있다. 이들 관련 확진자는 역학조사가 진행되면서 인원이 실시간 변동하고 있는 상태다.

지역별 확진자는 대구 환자가 442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들은 대부분 신천지대구교회와 관련이 있다. 168명으로 뒤를 이은 경북 확진자는 청도대남병원과 이스라엘 성지 관광 관련자가 많았다. 이외 지역에서는 경기 35명, 서울 30명, 경남 20명, 부산 17명 등으로 확인됐다.

한편 확진자 763명 가운데 18명은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됐고, 이날 9·13·15·20번 환자 4명이 격리 해제될 예정이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