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아라뱃길 가마니 시신 범인은 20대 남자친구, 2시간만에 검거

  • 추승현 기자
  • 2020-02-25 15:22:05
  • 사회일반
아라뱃길 가마니 시신 범인은 20대 남자친구, 2시간만에 검거
경인아라뱃길 / 사진=연합뉴스

인천 경인아라뱃길 인근에서 발견된 가마니 안에 들어있던 20대 여성을 살해한 범인이 20대 남자친구로 드러났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25일 A(27·남)씨를 살인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달 초순 서울 강서구 한 빌라에서 여자친구인 B(29·여)씨를 주먹으로 때리고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가 B씨의 시신을 가마니에 넣어 인천시 서구 시천동 경인아라뱃길 목상교 인근 공터에 버린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발견 당시 옷을 입은 상태로 가마니 안에 숨진 채 들어있었으며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경 B씨의 시신을 발견하고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시신이 발견된 장소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확인해 A씨의 동선과 B씨의 신원 등을 확인하고, 이날 오전 11시 50분경 서울 강서구 한 빌라에서 A씨를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시점·방식·동기 등에 대해서는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라며 “추가 조사 후 A씨의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