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 80만명 돌파…하루 만에 50만명 급증

  • 추승현 기자
  • 2020-02-26 22:04:15
  • 정치일반
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 80만명 돌파…하루 만에 50만명 급증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80만명을 넘어섰다.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에 대한 지적이 많아지면서 하루 만에 50만명 이상이 청원에 참여했다.

26일 오후 10시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와있는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82만1,527명이 집계됐다.

해당 청원은 지난 4일 올라온 뒤로 25일 오후 청와대 답변기준인 20만명 동의를 돌파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20일 이후로 청원 참여자 수가 급증했다.

국민청원글은 한 달 내 20만명의 동의를 얻으면 청와대 관계자나 정부 관계자가 답변하게 돼있지만, 지난해 5월 올라온 문 대통령의 탄핵 청원은 20만명의 동의를 받은 뒤 “헌법에 따라 대통령의 탄핵은 국회의 소추 의결로 헌법재판소가 결정할 사안”이라며 “삼권분립 원칙상 정부가 답변하기 어려운 청원이라는 점에 양해를 구한다”는 청와대의 답변만을 받았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최초 청원자는 “이번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사태에 있어 문재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 수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 하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마스크 가격이 10배 이상 폭등하고 품절상태가 지속돼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국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기도 어려운 데 대통령은 300만개의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하였으며 마스크 가격 폭등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내놓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국내 확진자가 늘어가고, 확진자가 하나도 없는 뉴질랜드에서조차 강력한 입국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음에도 우리나라는 허울뿐인 입국금지 대책만 내어놓고 실질적인 대책을 전혀 내놓지 않고 있다”며 중국 전역 입국 금지를 하고 있지 않는 것을 비판했다.

청원자는 “더 이상은 지켜만 볼 수 없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우리나라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기 어렵다”고 탄핵을 촉구했다.

한편 해당 청원의 참여자 수가 급증하는 것과 맞물려 ‘신천지 강제 해체’와 같은 코로나19 관련 청원도 늘어나고 있다. 반면 ‘문재인 대통령님을 응원합니다’와 같이 탄핵을 반대하는 청원도 생겨났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