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병원협회 “보건용 마스크도 병원 공급범위에 넣어달라”

“병원 선별진료소 검체 채취 때 많이 사용”

대한병원협회 병원급 의료기관에서 구입 가능한 마스크 범주에 수술용 마스크 외에 보건용 마스크도 포함시켜 달라고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당국에 건의했다.

또 △의료기관 공급을 위한 판매처 수 대폭 확대 △지역별 공급처 지정 △약국 공급을 위한 판매처인 지오영 컨소시엄의 공급처에 병원급 의료기관 포함도 요청했다.

병원협회 “보건용 마스크도 병원 공급범위에 넣어달라”
정부가 대구·경북에 긴급지원한 보건용 마스크 106만개가 각 구청과 경북에 배분되고 있다. /연합뉴스

협회는 “마스크 정상 수급을 위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긴급조치 대상에 의료기관의 경우 수술용만 포함돼 병원급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체 채취 등을 할 때 많이 사용하는 보건용 마스크 수급난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전국 병원과 개별계약하는 ‘의료기관 판매처’가 메디탑, 유한킴벌리, 케이엠헬스케어 등 3곳으로 한정돼 3,000곳이 넘는 병원에 충분한 물량이 제때 공급될 지 우려하고 있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